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집나간 남편
작성자 비공개닉네임 (115.143.X.194)|조회 3,975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4041 주소복사   신고
결혼 14년 연애 5년 42살 남편 44살 딸둘 6학년 4학년

남편은 평소에 감수성이 풍부하며 자상한편입니다. 저는 무뚝뚝하고 진짜 이성적인사람이고요.
작년 9월 사업을한다고 회사를 그만두고 작은 사업을합니다.그즈음 저도 직장을 가져, 근근히 딱
생활비만큼은 벌었습니다. 몇달전부터 남편은 자기는 우리집에서 존재가치가없는거 같다며 자기가.집을
나가면 어떨까라는 이상한소리를 했습니다.아이들은 사춘기에 접어들어 아빠랑 소원해졌고 저두
일하면서 생활고와 여러가지 문제로 별 대수롭지않게 쓸데없는소리 한다고만 했습니나.
생각해보니 그게 자기를 좀 잡아달라는 신호였던듯해요.매일 반주를 하는데 전 술을 안해서 일찍자고
자기는 혼자밤을 보내고 지고..매일 그랬어요.그러던 일주일전에 노트북이 열려있어 우연히 보게된
 카톡을 보았는데..남편의 카톡이...단톡은 읽지도 않았는데 호기심에 여자이름으로 보여지는 개톡을 읽게
되었습니다.그런데..동호회의 여자로 보이는 여자와 작년 다정한 사진 몇장의 사진들과 최근 사진들은
 다 지워져서 못보고..7월 제주도 여행스케줄로 보이는 티켓이 캡쳐되있는 최근 카톡을 보는순간
피가 거꾸로 돌았습니다.전 남편이 일을 그만둔후로 한푼이라도 더벌려고 애썼으며, 지랄맞는 시엄니 비위
맞추면서 살고 있었습니다.가까이사세요.순간 너무 화가 나서~밖에있는 남편을 당장들어오라고 했어요.
술이 너무 취했는데..제가 나랑살꺼면 당장들어오라했더니 들어오더라구요.카톡내용 말하니..펄쩍뛰더라구요.오해라고..말도
안되는 오해라며..큰소리로 싸웠습니다.자기를 나쁘게 몬다면 자기가 집을 나갔겠다며 나갔어요.
기가 막혔어요.변명도 안하고 그 카톡방은 나가버리고~~
다음날 카톡이 왔어요.변명의 여지가 없고 자기가 잘못했다고 미안하다며..짐 챙기러온다고.애들.없을때
잠깐 와서 얘기하는데..자기가 술을 너무 많이마시고 당황해서 큰소리를 냈다며...썸을 탄건 사실이나
니가 상상하는 단계는 아니라고..제주도 티켓은 뭐냐니까 그냥 그여자가 좋아서 그런거라며 ..자기는 그후.
가자뭐 그런내용은 없지않냐..라고..그것 잘모르겠지만 남편은 당시카톡에 그래 좋다 이런말은 없었긴했어요.
그리고 사진은 동호회에서 둘이 찍었다고 개톡 보낸거라고..썸을타긴했으나 일방적이라고...하지만
자기가 변명을 해봤자 너는 안 믿을것이고..또한 우리관계도 그간 너무 소원해진거 같으니 시간을 두고.
지내보자고 하며 나가겠다고 하더라구요.화가 나서 나가라고 짐을 싸주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출장을
오래갔다고 둘러댔어요..


이시점에서 제가 돌이켜생각해보니...부부사이가 소원했던건 사실이였고, 사실 남편이 잔소리가 많고
집에있는시간이 많으면서 저도 힘들었어요.그리고 나갔는데 제가 좀 편하다는 느낌을 받았답니다.물론
화가 끓긴하지만, 그간 저를 무시하는발언..배신감..그리고무능력 등등.제가 말을 안했지만 남편도
저의 이런마음을 느꼈겠지요ㅜㅜ.본인도 차라리 터져서 잘됬다며 언제까지 만날생각도 없었고
번명같지만 외로웠답니다.일도 없고..저두 애들도 엄마만 찾고ㅜㅜ

미안하다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없다.
미안해 많이 미안해


마지막 카톡이였습니다. 이제 어찌해야할까요? 전 이혼은 안할껍니다.애들때문에 절대로.
근데.그냥 쓱 들어오게하기에는 또 넘 자존심이 상해요.
그리고 어쩜 들어오라해도 안들어올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아마도 남편은 미안해서
제발로는 못들어올듯해요.제가 어찌해야할까요? 어찌말해야 이 난관을 해쳐나가야할까요?
고민 고민 하며 일주일을 보냈어요..시간을 더 가져봐야할지ㅜㅜ
경험자들의 조언을 구합니다.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무 댓글 방지~
 27.113.X.102 답변 삭제
제가 이글 쓴다구해서 님은 절대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차후에 님 가치관에 변화가 생길지 안생길지도 전 모릅니다만,

몇자 적어보겠습니다.
(오로지 적은거에 관해서 유츄하는거니 오해 같은거는 달나라나 가서 하시구요;;)

마지막에 남편이 미안해서 제발로 못들어 올지도 모른다는것은

어디까지나 님의 큰 착각일 가능성이 농후하니 재고 해보시구요~

경험자의 조언을 얻어서 하나라도 자신에게 영향을 주려는 마음이 계시다면

진실을 쓰시구,그 다음에 속에서 우러나오는데로 토를 하시길 바랍니다.

이글 읽구 찬찬히 님이 쓴글들을 보시면 전형적인 초기단계에 수순이기도 하지만서도

관계회복이나 본인 자아성찰을 위한것은 딱 일언정도에 자기핑계만 보여지고 있습니다.

다 설명 할수도 없는노릇이구~ 집나간 남편이 왜 나간지는 아주 정확하게 느껴지는 글입니다.

제가 예전에 뒤져뿌라고 낭떠러지 끝으로 계속 몰아간적이 있습니다.

전 그거 후회 안합니다.(그럴만한 이유와 고민이 많았구 저 역시 감정에 동물이기도 합니다.)

여자-부끄럽구 수치심 때문에 못돌아온다.
(이거 역시 학자들이 대충 정리해서 갖다붙힌 서부에서 말타던 얘기입니다.)

남자-자존심에 심한 기스가 생겨서 크랙이 예견되구 차츰 붕괴수준으로 치닫는다.
(이게 제가 보는 앞뒤 다 자르고 님에게 집나간 남편의 기분을 대신 전해주는 댓글이니 저한테 대신 욕 0나 하세요~)
참회하는마음
 114.207.X.124 답변 삭제
지금부터 다른생각은 하지마시고 자신이 남편에게 잘못한것과 남편의 좋은점을 생각하고 남편의 가장으로서의 심정을 이해하며 기도를 해보세요.. 그리고는 남편에게 참회의 마음을 가져보세요..무언가 크게 깨닫는것이 느껴지고 그 마음이 진심임을 느낀다면 진심이 전달되도록 자신의 마음을 다 보여주세요..
그래도 남편이 들어오지않는다면 조금더 더욱참회하고 기도하면서 기다려보세요..그후엔 어느쪽이든 답이 보일겁니다..
님은 아이들의 엄마임을 잊지마시고 자신의 마음을 잘 추스리는데 전념하시구요, 이일을 현명하고 지혜롭게 대처하지않으면 후에 더 큰 고난이 올수있습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2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75500
1929 조직스토킹어떢하죠 (2) 박형민 2419
1928 아내의 실수, 외도, 성폭행 (6) SJ 5832
1927 저도알려주세요 외박으로 외도를 알았습니다. 본인은 계속우기고있습니다 (1) 재윤맘 3217
1926 녹음어플 문의해요 (1) 2865
1925 남편이바람재대로났어요 (3) 난바보 5302
1924 2차도우미 문의해요? (2) 김정원 3341
1923 아내가 저보고 집에 돌아오지 말라고 합니다 (1) 고민남 4045
1922 여친의 심리가 궁금합니다 (7) 사랑은 2888
1921 호구마냥 잘하던 남자가 (3) 3237
1920 . 도와주세요 (1) 하늘 2402
1919 너 옆에 친구 내 번어 안받으 면서 말할꺼 만내.. (1) will 2183
1918 결혼은 확씰 인가요? (2) will 2176
1917 아내의 태도며 행동이 돌변했습니다. 다른사람처럼 (5) 비공개닉네임 6669
1916 연인의 성매매 문의글은 봤어요 (20) Trust 4250
1915 결혼 전제로 사귀는 여자친구의 인격장애로 고민중입니다. (14) 퐁퐁 3996
1914 형 문제로 글쓴 남동생입니다 조언좀 부탁합니다 (1) 진지남 2226
1913 아내의외도증거를잡앗는데 폰초기화 (4) 힘든나날 4176
1912 저도 알러주세요 (3) 천불 2066
1911 궁금합니다. (4) 참고살자 2250
1910 남편 외도 후 이상성욕 겪으신분 계신가요 (5) 정말모르겠다 6745
1909 3번 참았다는건 2번의 외도를 용서해주고 1번은 현재. (3) 3번째 참는중 2982
1908 벌써 3번째 다른여자와 연락하는 남편을 어떻게 해야 할지 궁금합니다. (1) 3번째참는중 3250
1907 천주교 신부와 아내의 불륜 (2) 다시다 6545
1906 돈도 없는데 바람 (3) 두두다 3486
1905 이혼소송중 남편이 신용카드로 대출을 받았어요 (1) 와우 2696
1904 사람을 시들게 하네요 조언부탁드려요 (10) 큐빅캣 3763
1903 아내가외도하는거같습니다 (2) 경금 4502
1902 상간녀에 사진밖에 없는데 신상 어떻게 알아내야 할까요? (2) 결단력 4524
1901 남편의 외도 증거잡았고 어찌대처해야할까요 (2) 비공개닉네임 4506
1900 소송보다도 더힘이드네요 (2) 힘듬 2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