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저희 아버지의 외도... 정신못차리시는 아버지. 어떻게 해야할까요?
작성자 음 (121.130.X.247)|조회 4,093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4192 주소복사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31살 남자구요.

아버지는 53세입니다.

아버지가 예전에 한번 외도를 하시고도 정신을 못차리시네요.

시작은 이렇습니다.


제가 19살 때였어요.

아빠가 엄마몰래 이혼서류를 내고 엄마가 나중에 그걸 알았더군요.

아빠는 들어오지도 않구요. 대화자체를 하기 싫었던거죠.

나중에 들어보니 큰엄마네 이모랑 바람이 났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엄마는 반쯤 미치셨죠...

전혀 못하는 술을 맨날 드시고

학교에서 돌아오면 술에 취해있으셨어요. 얼마나 힘드셨는지 담배도 있는걸 보고 정말 놀랐죠...

그러고서 다시 들어오셨습니다.
엄마가 그냥 넘어가신거죠.

잘 사는가 싶더니

아버지 빚때문에 가족이 흩어지게됐어요.
사실은 엄마가 다 뒤집어 써가지고 엄마랑 여동생이 나가고,
아빠가 나가더군요.
그후 집에 혼자 남았습니다.
빚쟁이들이 찾아오면 제가 다 상대를 했죠. 여기까지는 괜찮았습니다.

1년 후 저와 엄마 여동생은 같이 살게됐습니다.
아버지는 들어오시지를 않더군요.
집이 좁아서 그랬기도 했고
뭐 사정이 잇겠지 그러고 넘어갔습니다.

한달에 3-5번은 같이 외식도 하고 지냈습니다.
명절때는 같이 가구요.
친척들은 같이 사는줄 알고요....

몸만 떨어서 지내지 잘 지냇어요.


근데 문제는 그 중간중간에 누구랑 사신건지 여자를 만나는건지

사실 저랑 만나서 술을 마실 때 여자를 부른적이 있어요.
아는 사람이라는데,,, 저는 설마 자기 바람피는 여자들 내 앞에 데리고 왔겠냐 , 하면서 그냥 넘어갔죠.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왜그랬는지...

그 이후에 또 둘이 술을 마시는데 또 다른 여자분을 부르더군요... 같은 학원에 다니는 아줌마인데 자기를 많이 도와준다며... 부르지 말라고 했는데 기어코 부르더군요..

위에 두 여자들도 아빠랑 자기는 이상한 사이 아니라고 꼭 말을 하더군요. 오해하지말라고. 자기들이 생각해도 이상했겠죠...

이것들은 당연히 엄마한테 말씀드리지 않았구요.


그렇게 산지 10년이 지나고, 2월달에 다시 집에 들어오셨어요.

그런데 엄마가 또다시 폭발하셨어요.

작년 5월부터 10월 까지 메일로 구입 명세서가 날라온게 화근이었습니다.
회사 메일이라 엄마랑 아빠가 같이쓰는데요.

뭐 여자잠옷55~99, 리빙 3단 옷걸이, 침구 이불,여성청결제 세정제? 등등
구입명세서인데 거기에 77년생의 외국인 여자의 주민등록 번호가 같이 찍혀 온겁니다...
77oooo-6ooooo

이런식으로여... 엄마가 물었는데 또 다시 말을 피했다고 하네요. 얼버무리면서 뭐 자기가 이메일을 빌려줬다고,,, 남편있는 사람이라고...

뭐 외국인이라 빌려줬대나 뭐래나...남편도 있다고 막 하시더래요...

근데 제가 생각해보니 말이 안되는거였어요. 쇼핑몰 아이디를 빌려준거지 이메일을 알려준거는 아니거든요...

더 문제는

저 구입목록에 있는 몇가지를 아빠가 집에 들어오면서 가지고 왔다는거에요... 제가 봐도 비슷한데... 자꾸 솔직하게 얘기를 안하시네요.



그런데 오늘 아빠주머니에사 명세서가 나왔는데

4월 10일날 다른 동네 마트에서 육포1개 소주1병 아이스크림10개 생선 18000원어치 산게 나왔네요... 일요일 낮 3시에요.

8~9일 엄마가 아프셔서 검사할 때도 다른사람들이랑 술마신다고 안오시더니...

미치겠네요... 왜 일을 자꾸 키우는지..
만나서 용서를 구하고 좋게 살면 좋겠는데
자꾸 회피하고 오히려 더 성질을 내시네요.

물론 핸드폰 비밀번호는 맨날 걸려있구요.

그래서 지금 쫓아가신다고 하시는중입니다...

그리고...

자영업을 하시긴 하시는데, 집에 생활비 가져오는건 하나도 없거든요.
물론 세로 이사올 때 보증금 1500만원 보태주긴 했습니다.

월세가 70인데
그것 마저도 엄마한테 50 빌려서 내구요.
제가 주지 말라고 해도 엄마가 또 마음약해져서 자꾸 주세요...

엄마는 아빠가 도대체 누굴위해서 일을 하시는건지 모르겠다고 하시네요.

제 생각도 그렇습니다.
솔직히 아빠랑 술도 자주 마시고 많이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자꾸 엄마랑 대화하는게 자꾸 해결을 안하시고 회피하시는 모습만 보이니... 이해할 수가 없네요.

이따가 따로 둘이 만나서 한마디 하려고 합니다...

총체적난국이라고 생각하는 제가 잘못된 생각인가요?

어떻게 보시나요???

추가) 지금 쇼핑몰에 들어가서 보니
5월 말까지 구매한 목록이 있네요. 집에는 가져오지 않는 물품들입니다..
아빠 아이디로..... 이거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그리고 아빠 주머니에서 키도 나왔어요.

쇼핑몰에 적힌 주소와
키에 적인 호수하고
같은 호수네요...

조선족 여자같은데
이거 엄마한테 얘기하고 같이 잡아야하나요?
고민이네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부모님의 인생입니다.
 222.107.X.25 답변 삭제
어머니를  힘들고  슬프게하는  아버지를  바라보는것이  참  힘들지요. 그래도 그건  부모님의  인생입니다. 아버지가  그러지않길  간절히  바라시겠지만  자식이 개입하지않는것이  좋을듯 합니다. 다만  어머니께  자식으로서 더  잘해드리고  나중에  남편이되면  아내는  정말많이  사랑해주세요. 님이 개입한다고 일이  해결되지 않을것입니다. 어머니가  현명한 지혜를 내시길 바랄뿐  님은 님의인생을 열심히 사셔서 어머니가 조금이라도  웃을수있도록 해드리면  될듯합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74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127) 위투데이 112636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2071
1904 사람을 시들게 하네요 조언부탁드려요 (10) 큐빅캣 3554
1903 아내가외도하는거같습니다 (2) 경금 4211
1902 상간녀에 사진밖에 없는데 신상 어떻게 알아내야 할까요? (2) 결단력 4163
1901 남편의 외도 증거잡았고 어찌대처해야할까요 (2) 비공개닉네임 3832
1900 소송보다도 더힘이드네요 (2) 힘듬 2409
1899 외도 증거자료 언제까지 소송해야는 기간 있나요? (1) 결단력 2089
1898 외도남편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8) 결단력 4612
1897 바람나는 남편 (1) 곰돌이 2887
1896 상간남 소장 (1) 전쟁!! 3509
1895 어떤 결단을 내려야 할까요? (3) 과감한결단 2650
1894 실시간으로 성관계 음성을 들려주는데 손발이 떨리네요 (4) 나원참 7414
1893 바람끼에 현제 의심 되네요 (1) ㅉㅉ 2749
1892 이남자 심리가 궁금해요 잡고싶은데 방법이있을까요? (2) 비공개닉네임 3647
1891 형님이 다른 나라 여자와 사랑한답니다 (2) 진지남 2459
1890 미친쓰레기 (3) 맨탈붕괴 4019
1889 상간남이나 상간녀 위자료 소송 해서 받아 보시분 게신가요 (3) 무명태랑 4444
1888 외도 걸린 후 행동중... (10) 지켜보는중 7444
1887 남자친구가 있는데 제가 바람폈어요. (9) 라이프 6054
1886 증거 잡는 방법 궁금합니다. 하오하오 2670
1885 쓰레기 상간남을 만났어요 (9) 전쟁시작 5783
1884 (특이한 성격을 소유한 아내 그리고... 바람) 조언 부탁드립니다! (10) 비공개닉네임 4476
1883 진정바라는것 감사하며 2364
1882 벌써 일년이 훌쩍 지났는데.. (3) 슬븜 3432
1881 30대후반 남자분들 조언부탁드려요 (1) 수선수선 2947
1880 "숨 쉬기조차"님 보세요. 안타까워요. (1) 부비트랩 2938
1879 비슷한 시기에 힘들어하시는 모습이 남일 같지 않네요 (1) 레인지로버돌 2329
1878 피부관리실 (1) 고민여 2744
1877 이런것도 불륜인가요 (8) 비공개닉네임 5555
1876 바람기있는 여자만나는동안 있던일 (1) 비공개닉네임 4935
1875 아내에 배신... (12) 숨쉬기조차힘… 6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