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제가 처갓집이 싫은게 맞습니까?
작성자 마초유 (112.222.X.23)|조회 11,251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42 주소복사   신고

이번에 우리 아내가 첫째를 낳았습니다.

월요일 새벽 1시에 낳았는데 전화를 드렸습니다. 우선 저는 아버지가 않계시고 어머니만 계십니다

지금은 아내의 의사대로 따로 살고있습니다. 우선 어머니는 택시타고 오시구요 처가집은 그날 아침에 오셨어요

장모님만요  참고로 장모님은 20년전에 재혼하셨구 처제는 지금의 장인어른이 친아버지가 아닙니다

그리고 다음날 병원에 가신다고 그날 오후에 가셨습니다.

우리쪽 외삼촌들과 외숙모님들은 문병와서 수고했다고 많은 돈은 아니지만 봉투주시고 가시고 점심까지 사주시고 가셨습니다.

그리고 병원에 2박 3일 입원하고 바로 조리원으로 2주 들어가서 몸조리 하였습니다.

그런데 처가집에서는 아무도 않오더군요 장모님은 전화는 하는것 같구 장인어른은 아예 오지도 않았습니다.

우선 장모님 같은 경우에 친딸이 애 낳으면 주말만이라도 와서 챙겨주고 하지 않습니까?

정말 너무하더라고요~ 아무리 친딸이 아니어도 수고했다고 한번쯤은 오는게 도리 아닙니까??

실망을 넘어서 처가집에 아예가는것 조차 싫어집니다.

 아내는 그래도 처가집에 잘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것도 전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예전 남편 죽었을때 애들놔두고 그냥 얼마후 재혼하셨구요

제 처도 시골에서 할머니하고 살고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취직해서 힘들게 살았구요

그럼 엄밀히 말해서 자식을 버린거나 진배없는거 아닌가요?

그리고 결혼전에 결혼날짜 까지 다잡았는데 이사해야한다구 와이프한테 퇴직금을 가져가가고 그말 들었을때

 뭐 이런 x같은 경우가 다있나 생각했습니다. 제가 처가에 얻어먹을려고 하지는 않지만 저 결혼후 3년동안

 생일날 처가집에 불러서 밥한번 사주신적이없습니다. 저희는 생일때 명절때 어버이날때 꼬박꼬박 용돈 드렸구요

 왠만해서는 가서 밥사드리고 그랬습니다. 시어머니는 생일때 항상 밥먹자고 전화하셔서 같이 집에서 밥을 먹던

외식을 하던 그렇게 생일 을 챙겨줍니다. 그래도 아내는항상 처가집 편입니다.

이런 제가 처가집이 싫은게 이상한건가요?와이프한테도 이야기 하는게 좋을까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청월
 121.146.X.146 답변
제가봐도 그런 처가면 싫을것 같은데요.. 님이 싫어하는거 이상한거 아니라고 보는데요,

다만, 부인께서 처가에 잘 해주길 원한다면 딱 기본만 하세요..

더많이 하지도, 덜 하지도 말고요... 부인 어렸을때 사랑 못받고 살았는데, 나 지금은 결혼해서 사랑받는 멋진 신랑있다고 자랑?아닌 자랑 하고 싶은마음도 있을테고요..

 

그런데 결혼날짜 잡은 부인께 결혼 자금 대주지는 못할망정. 이사한다고 퇴직금 가져가는 처가라...

에휴.. 우리 집이 만약 저한테 그랬음 저는 제가 안볼건데..

 

그냥. 님 마음가는대로 하시는게 낫겟네요
보라
 203.226.X.134 답변
비슷한 처지에 있는 30대미혼여성입니다.. 사위사랑은 장모라는데 그사랑 얼마나받고싶을까..마음 충분히 이해합니다만..아내분이 아시면 섭섭한게아니라 가슴이 찢어지게 아프고 남편분한테 죄스럽고 그럴거같습니다..ㅠ 이글이 미래에 제 남편이 쓴글이라면 어떨까 생각해봤는데 속좁게보이고 그런것보단 미안한맘이 더클거같네요ㅠ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494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577699
94 와이프가 제 친목모임을 안갈려고합니다 (2) 록바빠밤 10824
93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 될지 걱정이 됩니다.. (2) 내사랑백구 12135
92 도대체 이 남자마음이 뭘까요? (2) 유미 12032
91 남자분들!? 옛 애인이 생각나면 연락을 하십니까? 저만 그런건가요? (3) 맨투맨 12242
90 집안일때문에 부인과 자주싸웁니다 (2) 꼬마자동차 10602
89 원래 결혼전에 이런건가요? 아니면 제가 이상한건가요? (2) 해피화이트 9831
88 시부모를 모시고 살고 싶지 않은데.. 제가 그렇게 나쁜건거요? (2) 비공개닉네임 10546
87 어떤 남자가 바람끼가 있는 남자죠?? (3) 팅커벨 13042
86 여성분들께 여쭙고 싶은게 있습니다 (2) 오뱅 12163
85 남친의 폭언때문에 고민이 되요 (2) 사랑아사랑아 12488
84 남편과 각방을 쓰고 있는데요.. (2) 다희솜 12449
83 휴... (3) 놀부욕심쟁이 11061
82 이런여자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5) 마루타 12753
81 아무것도 기억이 나질 않아요 내 머리속에 정말 지우개가 있나봐요 (5) 도깨비 13330
80 제가 순정남일까요? (1) 청한 11711
79 제 사연 좀 봐주세요!!! (1) 비공개닉네임 11746
78 남친의 생일인데요.. (5) 장미빛사랑 11851
77 이혼하기가 겁나요 (2) 아르곤 13088
76 여자들한테 연락오는 남친!! (3) 막대사탕 11237
75 남편은 마마보이!!!!!!!!!!!!!!! (2) 이니스프리 10240
74 프로포즈를 멋지게 하고 싶은데 추천 좀 해주세요~! (5) 초롱초롱 10136
73 권태기가 맞나요? (2) 대모산구룡 10707
72 남친이 군대를 간다고 헤어지자네요 (2) 곰인형 11335
71 이런 여자를 계속 만나야 합니까??? (3) 바나나킹 10289
70 제가 이기적인 건가요? (1) 키즈장짱 10134
69 제가 뭘 잘 못했는지 모르겠습니다 (2) 류류35 10359
68 남편이 캠핑을 좋아해도 너~~~~무좋아해~~ㅠㅠ (1) 오둑마 10001
67 정말 서러워요ㅠㅠㅠ (2) 속상해 10343
66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저한테 일어 났습니다 (2) 헐크 12467
65 제가 짝사랑 하는 여자가 있는데요.. (1) 통일하자 11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