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남편이바람재대로났어요
작성자 난바보 (121.173.X.20)|조회 5,196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4631 주소복사   신고
폰으로쓰는글이니 양해바래요.
태어나서 처음이런대 글써봐요...

기본설명하자면 저는 열살연상의 외국인과 결혼해서
외국에서 살고있습니다.. 저는 28 남편은 38입니다.

타지에서 사는게 참으로 외롭다는걸 알지만 결혼전에
정말 여자없고 저만바라보는게 좋아 결혼까지 했는대 남편이 바람이 났네요

결혼한지 일년정도 됫구요.
이번 1월에 사귀었대요.
전그걸 6월에 알았습니다..
제가알고 많이 다투었구요 지금도 싸우고요.
6월부터 7월 8월 지금 도 그여자를 만나는걸 제가 압니다.

어떻게알앗냐면 태도가 안좋아서 제가
위치추적도하고 문자도몰래봅니다.
저희는
애가 있는대요.. 저 만삭일때도 그여자랑 만났어요.
저녁시간에 일하는직업이라 남편이 ㅜ
못나가게 막을수가 없더라구요.

(손이떨려서 글이 두서없어도 걍 이해좀 해주세요).

애낳는날에도 남편이 그전날밤 그년이랑 잇다가
집에안들어왓어요.
아침에 배아파서 시어머니가 절병원에 대려갓어요.
병원에 애나오기 직전까지 너무늦게와서 바로 뺨때렷더니 미안하다고 차에서 잠들엇다고 개소리하고 빌어서 또
용서해줫구요. 물론 애기때문에..

애기낳고도 일주일에 한번씩 외박...
어떻게 그럴수잇냐구요?
저를 개무시하나보죠..
아침에 나갓다고 뻥치드라구요. 제가 새벽에 일어나는걸 뻔히알면서;; 말하자면 길어요.

제가다참는게 아니라 ..오빠가 나간거 알면
발견즉시 개지랄하고 이혼하자 울고불고 따로살자 하고 니가사람이냐하고 나죽는다고 지랄하고 별지랄다해요.
그게 일주일에 한두번씩 매번 반복. 이제 저도 지치네요.

아그리고
남편이 만나는여자.
한국여자에요. 어떻게 제가 가르처준 한국어로 다른여자를
꼬셔서 ㅋ 죽이고싶네요.
암튼
이나라 룸사롱에서 일하는...
어케알앗냐면
처음위치추적으로 호텔앞에서 발견햇을때 대화햇어요.
한국인이더라구요; 유부남인거 애잇는거 몰랏대요. 지남친이래요 제남편이 ㅋㅋ 하.. 사랑한대요. 울더라고요?ㅋ..
암튼
몰랏으면 이제라도 헤어져야지 아직도 만나더라구요.
제가한국인인데 한국여자 정말 혐오해요..무서워요..

저 지금 자궁암판정까지 받앗어요. 신은 절 버렷나봐오.

아무튼 다시 돌아와서
지금까지 계속 매일을 다퉈요.

제가 매일고민하는대 정말 방법을 못찾겠어요...

헤어지자 이혼하자 따로살자 아니면 내가 한국가서살겟다

하나. 애기가 너무이뻐서 제가 혼자 도망을 못가겟어요..
제가 어떻게 낳은아가인데....

하나. 그리고 애기대리고 따로 살자니 남편이 지금당장 집구해줄돈없다고 좀만기다리래요 .. 매일이지옥인데 후

하나. 같이살고싶대요 그래요 참고살면되요. 근데 하는짓거리가 아주....
오늘도 머리만지고 향수뿌리고 나갓어요. 일하러갈땐 안꾸미고나가요 ㅋ 아주 저를 바보천치로 아는거죠.. 제앞에서 그렇게 티를내고 나가요 사람빡치게 미친년만들어요 아주
하...

하나. 한국가서 살면되요. 그치만 남편이 돈을 안보내면? 가족한텐 어케말해요? 미치도록 속상해할 우리가족 볼 염치가 없어요 정말 진심으로요..

하나. 이혼하고 위자료 받고 따로살기.
파파라치 고용해서 뒷조사하고 사진다찍고 여자는 무너트릴수있어요.
하지만 남편이랑 이혼은 당장못해요 여기법이 이년은 지나야 할수잇대요.

정말 지옥같은 하루하루를 살고잇어요.
뭐가 답인지 정발 모르겟어요.
아기를 아빠없는 아이로 만들고싶지 않다가도
이런쓰레기를 아빠라고 두느니 없는게 나은거같기도하고.
혼자 살려니 겁도나고.. 남편이랑 살자니 매일이 지옥이고..
제가 한국에 괜히가서 이사람이 바람난거같기도하고
모든게 후회되네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그래서
 101.79.X.144 답변 삭제
방법은 많지요...........남편이 그정도까지면 저한테 그집에서 나올수있는 방법 다알려줄수있어요~~
그리고 위치랑 내역 확인하는거 저도 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03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46307
1993 이런 여자랑 어떻게 할까요? 가면을 벗기고 싶다 (3) 비공개닉네임 3982
1992 똑같은벌 (2) 2200
1991 바람난 아내가 돌아오길 바라는 남편들에게 .. (7) 비공개닉네임 7354
1990 결혼26년된 남편이 자유롭게 살고싶답니다. (2) 비공개닉네임 2908
1989 정말 잡고싶어요 (5) 알고싶어요 2565
1988 핸드폰 녹음 어플도? (1) 알고싶어요 2505
1987 휴대폰 통화?카톡 내용확인 (4) 알고싶어요 3601
1986 비참합니다. (4) 비공개닉네임 3400
1985 아는척을 해야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4) 이찌해야하나 3113
1984 무서운 아내. . 왜이렇게. . 3549
1983 집에서 대박 성공한 후 달라진 남편 (4) 호박넝쿨 3041
1982 남편의 비상식적인 농담을 평가해주세요 (1) 혼돈녀 2477
1981 그냥 보내주세요 ~~Out of sight, out of mind. (5) 아픈사랑 2752
1980 저도 방법 좀... (2) 정용희 1979
1979 마누라 외도 (3) 아롱이 4449
1978 아내의 초등동창 처리하는 강력한 방법좀 알려주세요. (3) 밸도없는 병신 3613
1977 핸펀 (1) 피눈물 2094
1976 저희 아빠얘기입니다... (1) 세드데이 2193
1975 이런여자를 어떻게 해야할까요? 앞집대학생과 그런관계인 아내를 (18) 미치기직전 6949
1974 바람난아내를 한번용서 해야할까요 (4) 그냥그래요 5511
1973 어떻게해야할까요 (3) 살고잡다 2136
1972 아내에게 남자가 있는데 어떻게할까요? (3) 우째야스까 3250
1971 집나간 아내좀 찾아주세요 (2) 살고잡다 2204
1970 평소 다정다감하고 가정적인 신랑입니다. (4) 찌니 3896
1969 아내의 외도 (2) 비공개닉네임 4015
1968 사랑없는 결혼생활하시는 분들, 어떠세요? (4) 헤이데이 4018
1967 위치어플 (2) 가을 2366
1966 와이프가 외도 중인 거 같습니다. (7) 복수다복수 5634
1965 일일히.. (1) 무우 1872
1964 두달전쯤 (1) 무우 1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