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그냥 보내주세요 ~~Out of sight, out of mind.
작성자 아픈사랑 (115.20.X.188)|조회 2,594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4981 주소복사   신고
아내의 외도 후 처음부터 그냥 쿨하게 보내줄껄 그랬습니다...
나의 가정이 사라진다는 불안감에..더 안좋은 감정으로
헤어졌네요..(아이들 문제도 있었습니다)
남자 혼자서 아이들 둘을 어떻게 키울까 라는 걱정이요
근데 살아보니 안되는건 없더라구요
그래도 내 자식이기에 지금은 저것들 없음 못살거 같습니다
그러니 붙잡지 마세요
더 초라해 집니다
맘 한번 떠난사람 절대 돌아오지 않습니다.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는거 같아요
2년이란 시간이 그리 짧진 않았지만...지금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고 쓰립니다.
하지만 그 사람 때문에 지금 이 시간을 낭비하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그냥 싫다고 떠난다면 보내주세요.
잡지 말구요.
별의 별 방법을 다 써봐도 껍데기만 데리고 살 뿐입니다.
그리고 자기 자신을 위해 투자 하시고 열심히 사세요
보란듯이~~
가끔 들어와서 글 보고 가는데 가슴아픈 사연들이 너무 많네요
저는 자식들을 위해서 지금 살고 있지만
아이들 다 자라면 제 인생을 위해서 살겁니다
여행도 다니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사회 생활도 열심히
그렇게 살다보면 또 좋은 날들이 오겠죠
2017년 모두들 행복하셨음 좋겠습니다
머릿속에 지우개라도 있었음 좋겠는데요^^
스스로 잡아도 안될거라고 주문을 외우세요~~
사랑하지만 잡을수록 내 인생은 내 아이들의 인생을 더욱더
고통속에 살게 될거라고 머리속으로 주문을 외우세요~
눈에서 멀어지면 맘도 멀어지는 거라고 하잖아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해가 바꼈습니다.생각도 바뀌기를...
 27.124.X.145 답변 삭제
돌아올수 있는 극악한 확률의 소수 경우말구는 무조건 정답인데
과연 겪구 있는 사람들 입장에서 얼마나 새겨 들을지 안습이네요.

밑에 좀 오래된 119님이나 기타 다른분들 매달리고 파고 들수록
인생을 예를들면 하수구에 그냥 버린다구 생각을 하셔야 합니다.

몇년 지나서 혼자 깨우치던지; 잃을만치 다 잃구 뒤늦게 후회하구 깨닫던;;
본인의 자유지만, 혼자가 아니라면 주위를 좀 둘러보고
새해에는 정신들을 좀 차렸으면 합니다.

질문할때는 법적이던 심적이던 도움을 줄수 있는 글이 보이길 바랍니다.

위에 써둔글 보고 또 보고 자주 읽구,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들 해보세요~
아픈사랑
 115.20.X.188 답변
잊어야지...하면서도 계속 생각나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 저또한 똑같았어요
지금도 몇달에 한번씩 연락 옵니다.
받아 줍니다.하지만 이젠 남이기에 아무런 기대없이 들어줍니다..(하지만 아이들 이야기가 나오면 아직도 발끈 하지만
그래도 아이들 엄마이기에 맘 속으로 행복하라고 빌어줍니다)
그래야 아이들이 다 자라서 맘 편히 살수 있는거니까요
지금도 글 쓰면서 제발 행복하게 잘 살아다오~~라고 자연스레 기도하게 되네요
내 눈앞에 보여야 꼭 사랑했다고 하지 마시고
멀리서 맘 속으로 행복하라고 빌어주는것도 똑같은 사랑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어치피 안될것을...
빌어 준다는게 그 사람에게 아직도 애틋한 감정이 있어서가 아닙니다.
그냥 내가 선택했던 사람이었고 내가 사랑했던 사람이고
또 하나의 제일 중요한건 나의 아이들의 엄마이기 때문입니다.
저두 글 읽다 보니 예전에 보이던 분들이 보이시네요
정신 차리라는게 아닙니다.
내 자신이 너무 불쌍하잖아요
행복하게 살수있는 다른 방법들도 많이 있는거 같아요
2017 년 새로운 맘 가지고 행복들 하셨음 좋겠어요
화이팅 ~~^^
새세상
 121.167.X.200 답변
저도 2년이 지났는데요 죽을것만 같았던 상처에 어느새 새살이 차오름을 느낌니다
아이들을 꼭 끌어 안고 사시는것은 너무도 잘하신 결정입니다
너무 어리지만 안다면 그리 힘들지 안아요 아이들이 일찍 철이 들어서 그렇지
아이들은 내가 살아가는 이유이고 목적이 됨니다 부모님 이혼하면
아이들은 마무렇지 안다는 표정으로 자기의 슬품을 감추려합니다
사실은 어른보다 두배세배 힘들면서 아들을 꼭 끌어 안고 아품을 치유하다 보면
빨리 회복이 됩니다
옛말에 남자는 혼자 못산고 하는데 그것도 다 옛말입니다 가사에 시간을 좀더
투자해야 하지만 요즘은 가사도우미 전자밥통 세탁기 등등 전자 제품이 많은
일을 도와줘서 할만합니다
처음에 마트에서 식료품살때 쭈볏 쭈볏 하다가 아무거나 얼능 사가지고 나왔는데
요즘을 시장보기가 익숙해졌서 카트 끌고 여유있게 아이 쇼핑도 하고 1단에 6500백원 짜리
아욱을 조금시들었다고 두단에 2900백에 팔아 득탬한 느낌 아이들에게 좋은것만 먹여야 하는데
주부가 되다보니 아껴야 잘 살겠더라고요
요즘은 마트에 가면 남자들이 시장 바구니들고 장보러 다니는 사람이 부지기수라 남들 시선
의식하지 안아도 됨니다
아이들과 같이 살려면 경제력이 가장 중요합니다 재산 분할시 악착같이 챙기세요
물론 법의 잣대로 가르기 때문에 내맘데로 안되지만
     
아픈사랑
 115.20.X.188 답변
올으신 말씀이세요 ^^
처음에는 아이들 데리고 마트 다니면 좀 챙피하고
아이들 엄마가 없는걸 알면 어쩌나 조심스럽기도 하고
눈치좀 보고 다녔는데 이제는 ..아이들이 혹 누가 물어보면
우리는 아빠랑 셋이서 살아요 ^^ 하고 먼저 대답을 해주는 아이들 보면 정말 힘이나요
경제적인 부분은 솔직히 혼자서 살면서 더 여유있게 살아요
다 생각하기 나름이고 누구나 각자의 방법이 있듯이
다들 잘 헤쳐 나갈거라 믿어요
그냥 열심히들 사시면 좋은 일들 있을거라 저는 믿습니다
아이들에게 제일 바라는건
그냥 건강하고 밝게 자랐음 좋겠어요
부질없네요
 124.60.X.213 답변
100프로 공감입니다.
당연한건데 깨닫기까지 왜이리 오래 걸렸던건지....
사실 남자 참 약해요... 책임질 아이가 있다면 더욱더
사실은 혼자가 된다는 두려움이 빠져 인생을 망치는건데 말이죠.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6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5) 위투데이 112210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1723
2019 설명좀 해주세요 (2) 비공개닉네임 6966
2018 남편의 외도로 너무 힘듭니다. (8) pinklady 5798
2017 어쩜좋죠 (1) 고민녀 2966
2016 사랑하는 여자한테 남자가 있었네요... (2) 델리트 3282
2015 제가 바람을 폈어요 (6) 너에게로 4672
2014 남편 바람 이럴때는어떻게 해야할까요 (2) 비공개닉네임 3338
2013 아빠 유흥, 바람, 생활비 (3) 로우이루 2839
2012 와이프 에게 남자가 있는거 같은데 어디서 부터 시작을 해야 하는지 (2) 프리미엄 4786
2011 보내야 하는건지 답답 하네요 스치는바람 2651
2010 이혼 하고 싶어요. (3) 떠나자 2663
2009 노노 (1) 힘내시고 잘판단 하세요 100세인생 1776
2008 남편이일이라며 도우미.성매매알선을하고만나고다녀요 (1) 여자1 2266
2007 아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자꾸 마음이 갑니다 (4) 보푸라기 4960
2006 병인을 고쳐야합니다 (2) 사치 1955
2005 신혼입니다. (5) 나를사랑하자 2564
2004 이런 여자랑 살아야 하나요 (2) 칸토라 4067
2003 남편의 별거요구 (1) 멧돌 2036
2002 남편의 별거요구 (7) 멧돌 2283
2001 아내의 불륜으로 이혼소송 중입니다. (1) 꼬꼬마아빵 3512
2000 아주 기본적인거 부터 (1) 비공개닉네임 2419
1999 3년전 남편의 외도로 이곳을 찾곤했었습니다. (2) 흠... 3345
1998 아내의 외도 후 (4) ㅇㄹ 5118
1997 나이값못하는 아저씨들 (1) 미친개 2217
1996 저의 개년 외도 징후와 행태입니다 (3) 너넨뒤졌어 5749
1995 위치추적어플 (2) 둥오 3128
1994 한번만 바람피우는 남자 세상에 있나요? (7) 힘듦 3997
1993 이런 여자랑 어떻게 할까요? 가면을 벗기고 싶다 (3) 비공개닉네임 3712
1992 똑같은벌 (2) 2108
1991 바람난 아내가 돌아오길 바라는 남편들에게 .. (7) 비공개닉네임 6621
1990 결혼26년된 남편이 자유롭게 살고싶답니다. (2) 비공개닉네임 2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