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병인을 고쳐야합니다
작성자 사치 (118.219.X.201)|조회 2,041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5515 주소복사   신고
전 40대 주부입니다
남편은 사업하고 전 아이셋과 주말빼곤 11시부터 4시까지
애아빠 가게 출근합니다.
남편은 자수성가 해서인지 돈을 저축또는 가게 일만 생각합니다
선을봐서 3개월4번 만나 결혼해서인지 결혼초부터 서먹했어요
결혼 초 주말도 일하고 지금 생각해보면 첯단추부터 잘못 되었구요
이래저래 살다보니 아이들 용품 먹는거 입히는거 제가 욕심 냈어요
13년도에 빛에 쪼들리다가 애아빠가 빛청산해줬는데
그게 5천만원 정도 되었네요
제가 손이 큰편이죠 알면서도 이러는건 병이겠죠
세째 날때까지 집에서 육아만 했는데 정말 힘들었습니다
답답하고 친정 식구들도 있으나마나 어디 마음 둘곳 없고
이사람은 착하고 불쌍합니다
저보다 훨씬 좋은배우자
만나야 할 사람인데도도 고지식한점 알뜰한점 나쁜건 아니지만
요즘시대엔 짜증나죠
애들옷 내옷 신발 바뀌기라도 하면 눈초리 샀냐고 문습니다
그만큼 저를 주눅 들게 합니다
근데 이게 제가 금전적으로 카드연체카드론 보험 대출까지
일을 터트렸어요 5천정도 ㅜㅜ
이게 병이겠죠 사용처를 봐도 모두 생활비 입니다
저 명품 악세사리 안좋아해요
오로지 내새끼 기 안죽이고 싶어
어차피 모든게 시댁 식구들도 알게 됐습니다
큰며느리 잘얻어 효도 잘한다 칭찬받고 했는데
지금은 다들 욕하고 그럽니다
전 자신이 없어요 평생 이 고뇌를 견뎌야할지
아님 이혼을 해야 할지
자살 도 생각 했습니다 친정아버지 산소가서 죽을까도 수차례
목도 졸라보고 별 상상 별 시나리오 이젠 모든게 체념 입니다
며칠째 뜬눈으로 밤새다 남편 술마시며 한탄을 하더라구요
이번일로 인한건
내가 병이라고 합니다
맞습니다 병인듯 해요
저두 제 살길 찾고 싶습니다
이병 정신과 치료 받아봐야 하나요?
자주보진 않았지만 이런글 올린 최신드라마보면서
사연을 틀려도 한번쯤 올려보고 싶었습니다
답답함 해결 묘책 뭐라도 좋으니 도와주세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맞습니다.
 27.124.X.145 답변
님 환자수준은 제가 이렇다 저렇다 말 모하지만
병적인 수준이 아니라 병 맞습니다.
남편은 왜 그런 당신과 이지껏 살면서 그 빚까지 갚아 줬을까요?
한번 생각 해보신적이 있나요?
님 글에는 모든것들이 잘못 형성되구 각인된 자기만에 기준으로
타인(남편...)을 이미 판단&평가 다 해버리고 있습니다.
미안한가요? 그럼 남편한테 잘 하시면(아니 지금처럼 하는것을 stop) 되겠습니다.
이도저도 아니구, 정말 도움이 안된다 싶으면 그냥 헤어지세요.
명품이나 악세사리를 하지 않는것은 본인이 정하구 있는
기준선에서 님이 행하구 있는것이구요.
부모가 자식을 키우면서 가장! 하면 안되는 짓들이 남의집 자식과
말도 안되게 비뚤어진 자신만의 잣대를 적용해서 오락가락 하다가
이도저도 아니구 반틈 걸치고 있는 장면입니다.
그게 바로 님이며, 저 역시도 그런장면이 벌어지나 싶을때 각성을 하며
사랑으로 아이를 바라봅니다.(물론 야단 칠때도 있습니다^^)
님이 사는 이유중에 가장 큰 이유가 되는 아이를 저울에 올려서
기울이지 말았으면 하는 소망이며, 저울추가 흔들리고 비뚤어지면
올려진 물건은 추락해서 다칠수도 있습니다.
의사분(전문가 포함) 만나시구 그런 자세한 이야기들을
세세하게 피력하시구 도움을 받으시구 밝은 세상 한번 맞이 하시면 좋겠습니다.

남편 사랑해서 결혼 했나요?
중간에 사랑 하셨나요?
지금은 사랑이란게 남아 있습니까?

나이 먹어가면은 핑계 같은것은 갖다 붙이지 않는게 옳다구 압니다.
혹시, 쪽이 팔린다는 기분은 조금 아시구 계십니까...
깨우치기를 바랍니다.
깨치지 않는 다음에야 그 뒤에는 아무것도 없을겁니다.
그냥! 님 주위가 다 다치고 망합니다.

*끊기 힘든 순위
1.주식
2.도박
3.마약

그런데 조현병이나 그리 가고 있는 사람이 있는 경우는 몇위 일까요...
     
그냥 인생
 112.161.X.41 답변 삭제
인생이 힘드시군요
인간은 희노애락이 있으니 삶은 기복을 많이 겪으며 살지요~
특히 부부간에는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다가 결혼을 했으니 살면서 어려움을 더 많이 겪지요~
님께서는 말씀을 보니 남편은 절제를 많이 하시고 부인은 본인보다 가족을 위해 좀 과한 돈을 지출하여 남편을 포함한 다른 가족의 불편한 시선을 감내하기가 힘들다는 말씀인것 같습니다. 지문을 보면 고통의 차이는 느껴지지만 이러한 고통으로 님께서 남편분하고 허심탄해한 애기는 하시는 것이 먼저라고 느껴집니다. 대부분 물품은 가족들 위해 구입하였는데도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자살까지 생각할 정도면 너무 본인을 학대하는 것 같습니다. 님이 느끼는 고통을 남편분은 알고 있는가요? 물론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님의 어러한 행동이 가족 공동체가 깨질 정도로 경제적 고통을 준다면 모르지만 글을 보면 충분이 이겨낼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이러한 생각을 남편분에게 생각을 말했으면 합니다.  남편분이 님을 생각을 적적으로 배척한다면 모르지만, 무엇이 가족 모두를 위한 것인지 고민 할 것이라 생각이 들고 그 중심에는 부부가 있습니다. 최소한 가족을 위한 마음을 확인한다면 슬기로운 해결방법이 나올 것이라 생각 되어집니다. 부부간에 소통이 안되면 그부부 관계는 항상 어렵고 살수록 힘들어 지니까요~ 끝으로 지문으로만 보고 제 생각을 말씀 드렸는데 실례를 안 했는지 걱정이 됩니다. 아무쪼록 두분이 가족을 위한 열린 마음으로 힘내셔서 여러 어려움을 남편분과 극복하셨으면 합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10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58124
2090 상간녀소송시 증거가 불충분 할까요? (6) 찐니 1653
2089 상간녀 소송 해보신분 있나요?? (4) 다윤이 1457
2088 접대면 2차가도 되냐? (3) 꼬르도 1383
2087 그냥 넘어가선 안됩니다 (3) 힘들다 1425
2086 잦은 필리핀 출장. .업소 여성과 성매매 (4) 힘들다 1654
2085 상간녀를 만나려고 합니다~ (12) 태양초 2596
2084 이혼할려고하는데 .... (6) 가리가리 1513
2083 다 안맞습니다 (2) 헬로 1451
2082 소통이 항상 원인.. (2) 소통이 원인같아요 1071
2081 이런 나쁜놈... (4) 아기곰 1200
2080 저도부탁드립니다. (2) 이영철 863
2079 나이트를 좋아하는 아내. (7) 땡스 2456
2078 와이프가 성관계 계속 거부를... 여자분들 입장에서 의견듣고 싶네요. (8) 비공개닉네임 4934
2077 임신중에는 원래 바람을 피나요? (6) 현진이 2153
2076 이혼소송과 양육권에 문의드려요 (4) 주영맘 1032
2075 용서가 이렇게 힘든 것인줄 몰랐네요 (7) 공돌 2280
2074 바람핀 남편 증거수집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9) 육아란 1681
2073 음... (3) 과객 802
2072 남편외도, 바람 피셨던 남편 분들께 묻습니다... 정말 돌아오실수 있나요? 걸린후에… (3) 힘들어요 3429
2071 이해가 안가요 (5) 인어공주 1085
2070 결혼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10) JiBbong 1138
2069 상간 남 배우지에게 불륜사실을 알려주고 싶은데 (4) 그런식인가 2049
2068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2) 아파용 1519
2067 아...개같은년.... (4) 시봉 2941
2066 유부남인 몰랐다고 버티는 년을 어찌해야할까요... (6) 센과치로 2208
2065 박 뭐시기 둘 완전히 끝난건지 증거잡아야 할지 의견좀 주세요. (2) 괴롭네요. 839
2064 남편의 핸드폰에 있는 채팅앱들... (5) 아.... 1274
2063 녹음기 불법인가요? 그럼 처벌은 어떻게 되는지요 (5) 봄빠랑 1642
2062 상간녀소송과 이혼 문의드려요 (8) 현주맘 1199
2061 나쁜새끼 나하고는 외식도 안하면서... (6) 베이킹 1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