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제가 바람을 폈어요
작성자 너에게로 (182.211.X.209)|조회 5,206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5879 주소복사   신고
이미 정리는 다 된 상태고 3주정도 다른 미혼남자와 친하게지내면서 마음을 주었어요 2번잤고 신랑에게 들키고 다 고백하고 저도 정말 괴로웠거든요 다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커서 이혼하자는 말도했어요 다행인건지 신랑이 많이 잡아줘서 그것 때문인지 아이들 때문인지 다시 돌아왔어요 미련은 많이 남죠...그아인 제가 아직도 남편있는지는 모르거든요 전남편인줄알고 있어요 아무튼 다시 일상으오 돌아왔어요 아이들과는 다시 전처럼 지내는데요 문제는 신랑과 잠자리가 너무 안되요 몸을 만지는것도 너무 싫고 자꾸 요구하는데 마음이 정말 가질않아요...ㅜ ㅜ이걸 어떻게 해결해야할까요 방법없을까요 저 돌아오려고 굉장히 노력했어요 아무렇지도 않게 지내요 신기할정도로 근데 잠자리 만은 예외네요 욕은 잠시 접어두시고 방법이나 경험담있으신분등 조언좀 부탁드릴께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이동학
 221.142.X.84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heyday
 223.38.X.102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이해함
 59.7.X.221 답변 삭제
아이고 비교가 많이 되시나봐요... 다시 돌아 왔지만 다시 나갈 겁니다 그 맛을 봤으면 또 그 맛이 그리운법!!
목탁 하나 사셔서 두드리세요~
부비트랩
 112.164.X.224 답변
님이  허물어진 가정의 울타리를 복구하려 노력하고  있음에 격려를 아끼지 않습니다.
그러나 무언가 어긋나고 뒤틀렸기에  다시 처음으로  돌아 갈 수도 없거니와, 노력 한다해도  온전히  복원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상처가 남아  서로의 생채기를 바라보며 원망의 고름을 짜내고 부끄러움이란  딱지가 돋을때  배려 깊은 이해심의 새살이 돋겠지요.
한참의 시간이 흐르고 나면 흉터는 점점  옅어 지겠지요.

아내분 글 중에 남편분 손길이  불편한 건  왜일까요.
지금 아내분은  정리가 되지 않은듯 보여집니다.
감정 정리가  과거 그것이  사랑인지  미련인지 경계선 상에서  갈피가 안 잡혀 보입니다.

첫번째  남편분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거나  상대남에 대한
  지극한 열병이 남아서 쉽사리 포기가 어려운 거라면  헤어질  것을 권해 드립니다.
 같이 살아서 서로의 가치나 정서를 공유하기 어렵다면 헤어지는 것도 방법 입니다.
  본인이  행복하지 못한데 남편이나 아이들인들 행복 하겠습니까.

둘째 수치스러움에  마음을 열기가 어려워서 그런 거라면 남편 분에게 참회어린 용서를 구하십시요.
 그가 무어라 해도  그의 곁에 남기를 원한다면  그가 내미는 손길을 놓지 마세요.

아내분은 첫번째에 가까워 보이지만, 차분하게 대응하는 남편 분이 많이  애처로워 보이네요.
표현도 제대로 못하고  아내가 떠날까, 그가 가진 인생이  송두리째  엉망이 되진 않을까, 아이들에게서 엄마나 아빠를 뺏어 버리진 않을까 
극심한 고통 속에 있을 겁니다.

아내분 정신 차리고  눈 크게 뜨고 세상을 마주 하세요.
살다보면  많은 일을 겪지만,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가장 소중한 사람입니다.
     
미친세상
 108.35.X.139 답변 삭제
제발 정신차리고 앞만똑바로보고 가세요.
철없는 시간낭비이고 추합니다.
오지넙
 1.241.X.216 답변 삭제
걱정마세요.당신  남편도 당신이  느끼는 감정을 알고있죠.남편도  어느순간  노력하다가  다른길을  선택할것입니다.
가슴아픈남자
 221.151.X.188 답변
바람핀거 알고 용서한 남편은 정말 대단한결정을 하신거여요
그분의 마음은 말을 안해서글지 트라우마가 생겼을거여요
성교감이요 그거 역시 남자도 잘안되요...저같은경우는 그사실을 알고서 내꺼라고 도장찍고
싶었지만 하는도중에 넌이미 더럽혀졋지 나랑하면서 그놈생각하는거 아닐까??
이런 상념에 젖어서 도중 포기했어요...님은 아무렇지도 않게 지낸다 하셨죠?
하하 웃음만 나오는군요 그분은 님의 뻔뻔함에 속에선 불이 일어날것입니다...
그놈의 아이들과 정이란게 무서운거죠 당신을 그리 용서해주고 받아주었다면
차라리 님이 흥분제를 먹던지 남편분의 문제신체가 있다면 해결 방법 많아여 약물로 시간을 늘리고
보조기를 쓰고 하는방법 부부지간에 머가 그리도 부끄러운가요? 다시 잘살고 싶다면 이리 해보셔요 
남편분에게 원하는 자세나 복장 그런것도 방법이여요
역활놀이라고 하죠 여자분은교복 남자분은 경찰제복 그런거 한달한번 이벤트로 하자고
하덩가 아이들은 가까운곳에 부탁하시고 둘만의 오붓한 성교감이 도움이 될수도 있어요
앞에글대로 님만보며 사시는 남편이라면 제발 똑바로 사셔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10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58131
2090 상간녀소송시 증거가 불충분 할까요? (6) 찐니 1653
2089 상간녀 소송 해보신분 있나요?? (4) 다윤이 1457
2088 접대면 2차가도 되냐? (3) 꼬르도 1383
2087 그냥 넘어가선 안됩니다 (3) 힘들다 1425
2086 잦은 필리핀 출장. .업소 여성과 성매매 (4) 힘들다 1654
2085 상간녀를 만나려고 합니다~ (12) 태양초 2596
2084 이혼할려고하는데 .... (6) 가리가리 1513
2083 다 안맞습니다 (2) 헬로 1451
2082 소통이 항상 원인.. (2) 소통이 원인같아요 1071
2081 이런 나쁜놈... (4) 아기곰 1200
2080 저도부탁드립니다. (2) 이영철 863
2079 나이트를 좋아하는 아내. (7) 땡스 2456
2078 와이프가 성관계 계속 거부를... 여자분들 입장에서 의견듣고 싶네요. (8) 비공개닉네임 4934
2077 임신중에는 원래 바람을 피나요? (6) 현진이 2153
2076 이혼소송과 양육권에 문의드려요 (4) 주영맘 1032
2075 용서가 이렇게 힘든 것인줄 몰랐네요 (7) 공돌 2280
2074 바람핀 남편 증거수집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9) 육아란 1681
2073 음... (3) 과객 803
2072 남편외도, 바람 피셨던 남편 분들께 묻습니다... 정말 돌아오실수 있나요? 걸린후에… (3) 힘들어요 3430
2071 이해가 안가요 (5) 인어공주 1085
2070 결혼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10) JiBbong 1138
2069 상간 남 배우지에게 불륜사실을 알려주고 싶은데 (4) 그런식인가 2049
2068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2) 아파용 1519
2067 아...개같은년.... (4) 시봉 2941
2066 유부남인 몰랐다고 버티는 년을 어찌해야할까요... (6) 센과치로 2208
2065 박 뭐시기 둘 완전히 끝난건지 증거잡아야 할지 의견좀 주세요. (2) 괴롭네요. 839
2064 남편의 핸드폰에 있는 채팅앱들... (5) 아.... 1274
2063 녹음기 불법인가요? 그럼 처벌은 어떻게 되는지요 (5) 봄빠랑 1642
2062 상간녀소송과 이혼 문의드려요 (8) 현주맘 1199
2061 나쁜새끼 나하고는 외식도 안하면서... (6) 베이킹 1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