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아내가 제가 불편하다네요 ..
작성자 비공개닉네임 (182.222.X.125)|조회 2,329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8262 주소복사   신고
연애는 약 1년 정도 해서 결혼 했구요

지금 와이프가 먼저 결혼하자고 해서 정말 행복하게 받아서 결혼까지 했습니다.

5년이 된 지금 아들(5살),딸(3살 22개월)이 있구요

와이프는 첨에 결혼 할때 첫째를 임신 중이 였구요 . 결혼 후에 출산 하고 정말 행복했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우울증 같은게 왔었지만 심리상담도 받고,

그리고 제가 항상 챙겨주는 타입이라 열심히 도와주며 극복 했죠

우울증이 더 심했던건 친구들이 없었기 때문에 저말고는 혼자여서 더욱 그랬던거 같습니다.

제가 교대근무를 하다보니 야간을 할땐 집에 와이프 혼자였었죠. 그래도 다 넘겼었어요

그 후에 둘째가 태어나고 우울증같은건 없었지만 항상 서로 좋은 관계 였고

부부관계나 스킨쉽을 별로 좋아 하지 않는 타입이라 부부관계 그것도 참고 살았어요 .

정말 스킨쉽이나 부부관계가 없는건 힘들고 싸운적도 있지만 참았어요. 행복했으니깐요.

그런데 요즘 조금씩 달라져 가네요 . 

애들이 크고 여유가 생기니 살을 뺀다고 댄스학원을 다니고 아파트 아줌마들 모임에 나가고

 그후에 거기에 있는 사람들과 모임을 하게 되면 항상 새벽 4시가 넘어서 들어 옵니다.

혼자 있을때 제가 친구들도 안만나고 회사 회식도 왠만하면 가질 않고 그랬었는데 .

힘들땐" 여보 지금은 친구가 없지만 나중에 밖에서 활동하면 친구들이 다 생길거야 "라고

말했었는데 제말처럼 되고나니 지금은 살아있다는걸 느낀답니다 . 이젠 저만 보지 않아서 그런거 같아요.

문제는 요즘 댄스학원이나 아줌마 모임에서 회식을 하면 무조건 4~5시에 들어오니 미칠거 같아요

저한테는 원래 연락 잘하는 사람이고 주변 사람들한테도 먼저 안하는 타입이에요. 근데 단톡방은 오기만

하면 확인 합니다. 정말 남편한테 한번을 제대로 연락안하는사람이 그러니 서운하더라고요.

스킨쉽을 싫어하는 사람이니 바람같은건 생각도 안하는데 그 주변 사람들 땜에 영향이 가는건 아닌지

걱정도 했었고 요즘엔 제가 빨래나, 옷좀 정리 좀 해~ 라고 말했더니 잔소리하지말라고 하네요.

제 성격은 바로바로 나오는게 아니라 참았다가 말하는 스타일이고 화도 잘 안냅니다.

와이프는 욱하는 성격이라 바로바로 말하는 편이고요 . 싸우기 싫어서 말하지 않는 편입니다.

제가 잘해서 주변사람들도 , 와이프도 잘 해줘서 고맙다, 이해심이 많다 하구요 .

그걸 아는데도 와이프는 저한테 불편해졌다고 , 내편 같지 않다고 하네요 .

부부상담을 받아 보자는 말에 제가 너무 어이없고 빨래랑 옷 널부러져 있는걸 치우라고 했다고

갑자기 난 당신이 불편해 , 내 사람 같지가 않다는등 정말 어이가 없더라구요 .

정말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제가 했던 모든 것들을 생각해봐도 제가 크게 잘못한게 없는데

왜 이럴까요? 혹시나 바람이 난건가 여러번 새벽에 들어왔을때 그때 남자가 생긴건가? 라는 생각도 들고

먼지 정말 모르겠어요. 하~

와이프는 제 눈치보느라 불편하다는데 제가 여지껏 머 사면 "사라" 나가면 "나가라" 회식이다 "가라 "

한번도 반대를 해본적도 없고 심하게 머라고 한적도 없었어요 . 자기 말로는 자격지심이 심해서 그런다

라고 하는데 부부사이에 자격지심 있다고 치더라도 제가 불편해졌다는 와이프에 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죠?

바람의 징조 인가요? 카톡을 뒤져도 암것도 없고 ;; 말도 안되는 걸로 제가 갑지가 불편해 질수 있나요?

너무 억울하고 미치겠네요 . 정말 술쳐먹고 늦게 들어오고 주점이라도 다니면서 속썩였다면 모를까 ..

갑자기 펀치 한방 먹엇네요 .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엄마라는 이름
 220.85.X.209 답변
그동안 아이둘 키우며 행복느끼며 나름 가정적으로 최선을 다하신거같은데 조금 안타깝네요..어느집이든 둘다 이상적으로 살아가기는 힘든가봅니다.. 여자든 남자든 상대의 기대에 못미치게 실망을주고 상처를주고...지금 주어진 평범한 일상들이 소중함을 깨닫고 서로 이해하며 잘 지켜나가야하는데 둘이같이  현명한 경우는 참 드물지요..꼭 어느것 하나를 잃고 난후에야 그때 그게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했는지를 느끼게되니..참 어리석다고할까요 안타깝습니다.중요한건 부부의 문제만이 아닌데 말이에요..어떤선택도 없이 태어난 아이에대한 책임은 잠시 잊나봅니다..

우선..아내를 이해하는 마음을 가져보세요.
아내의 입장에서 5년여동안 아이들 키우며 아는이도없이 쓸쓸히 지냈을 아내의 마음을 헤아려보면 지금 저리 자기생활하는거 이해는 할수있지요..아내는 잠시 가정으로부터의 일탈을 즐기고있을지도 모릅니다.하지만 그게 길어지면 집은 답답한 우물로 여겨질수있으니 귀가시간이나 엄마로서의 제대로된 역할은 하도록 적절히 타협을 보시면 좋겠지요.요구를 하는데있어 다툼이되면 반항심에 아내가 화를 내어 대화가 단절되고 밖으로 더 돌수있으니 여자의 심리를 잘 이용하여 공감과 소통될수있도록 하시구요..
아내들은 보통 남편에게 크게 실망하거나 상처받지않으면 다른 남자를 생각하지않습니다.남자들과는 많이다르지요..그러니 엄마의 빈자리를 아빠로서 잘챙기시고 아내에게 더욱 따뜻하게,자상하게 대해주세요..
우리 남편만한 사람없다 생각되도록 힘들지만 조금더 애써보세요...현명한 아내라면 소중함을 깨달을것이고 어리석은 아내라면 기회를 못잡고 가정의 위기를 가져오게되겠지요..뭐든 내뜻대로는 되지않으니 차분히 지켜보면서 남편으로서의.아빠로서의 역할을 다 하시면 님의 소중한 가정 지키실수 있을것입니다..
     
유누유누
 211.36.X.159 답변
이제서 댓글을 보네요 말씀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오늘 대화를 했는데 애들키우면서 힘들었고
나아져서 자기 자신을 찾는 시간을 갖는다 이거 였더군요
자기가 소홀하게 대하고 각방을 쓰게한것도 인정하더군요
그런데 제가 이런저런 말을 했을때 친구를 만들려고 노력했고 운동도 열심히 다녔는데 머가 문제냐는 식으로 나와서 좀 당황을 했지만
그것과 별개로 자기가 하고 싶은걸 해야하는데 제가 방해하는것 처럼 느끼는거 같더라고요
전 그저 집에 혼자있는 외톨이가 된 느낌이 싫고 좀 사랑받고 싶다 이거였는데
생각이 다른 점이 있어서 난감하네요
그래도 서로 잘하자고 말은 끝냈지만 말이 끝나고 각자 방으로 들어갔죠 서로 좀금씩은 이해된듯한데 맘이 불편한건 왜그랄까요
유누유누
 182.222.X.125 답변
결국은 외도 였더군요
댄스학원 회식 한번 더 있길래 회식이 있는지
몰래 알아보고  누구랑 만났는지 확인 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열받고 다 집아치우고 싶더군요
 아내가 이혼 얘기를 꺼네서 장모님도 오셧고
미안하게 됬다며 아내를 혼냈죠
남자랑 잠자리 까지 가지 않은 상황이라
용서하기로 했습니다만 맘이 답답하네요
미얀타
 103.10.X.90 답변 삭제
아 그정도면 갈때까지 갔습니다.
각방은 그런 이유 때문입니다.
씁쓸하지만 결단을 내리시지요
시이저
 218.51.X.15 답변 삭제
새벽 4-5시에 들어오는게 주부인가요?
전형적인 밤일하는 여자의 모습이지요.
그시간까지 잠자리 안하고 손잡고 토론만 했을까요.
밤거리 여자를 집에 둘 이유가 없습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88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39) 위투데이 113881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3430
2098 남편의 바람 증거잡아야하는데 도움좀 주세요 (3) 공주엄마 1568
2097 별거중인데요 아이를 못만나게 할 수있나요?? (5) 치즈 1237
2096 별거 (2) 모르쇠 938
2095 핸드폰 복구비용 (3) 구름 1528
2094 상간녀를 고소하지말고 남편을 고소하십시오 (9) Q 1648
2093 복잡한 문제가 아닙니다. (2) 이유 1004
2092 (4) 모르쇠 907
2091 상간녀소송시 증거가 불충분 할까요? (6) 찐니 1419
2090 상간녀 소송 해보신분 있나요?? (4) 다윤이 1235
2089 접대면 2차가도 되냐? (3) 꼬르도 1285
2088 그냥 넘어가선 안됩니다 (3) 힘들다 1336
2087 잦은 필리핀 출장. .업소 여성과 성매매 (4) 힘들다 1526
2086 상간녀를 만나려고 합니다~ (12) 태양초 2356
2085 이혼할려고하는데 .... (6) 가리가리 1412
2084 다 안맞습니다 (2) 헬로 1367
2083 소통이 항상 원인.. (2) 소통이 원인같아요 1015
2082 이런 나쁜놈... (4) 아기곰 1137
2081 저도부탁드립니다. (2) 이영철 812
2080 나이트를 좋아하는 아내. (7) 땡스 2293
2079 와이프가 성관계 계속 거부를... 여자분들 입장에서 의견듣고 싶네요. (8) 비공개닉네임 4417
2078 임신중에는 원래 바람을 피나요? (6) 현진이 1944
2077 이혼소송과 양육권에 문의드려요 (4) 주영맘 846
2076 용서가 이렇게 힘든 것인줄 몰랐네요 (7) 공돌 2109
2075 바람핀 남편 증거수집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9) 육아란 1461
2074 음... (3) 과객 742
2073 남편외도, 바람 피셨던 남편 분들께 묻습니다... 정말 돌아오실수 있나요? 걸린후에… (3) 힘들어요 3086
2072 이해가 안가요 (5) 인어공주 1000
2071 결혼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10) JiBbong 1056
2070 상간 남 배우지에게 불륜사실을 알려주고 싶은데 (4) 그런식인가 1899
2069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2) 아파용 1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