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남편의 밤문화
작성자 꿀개미 (211.36.X.38)|조회 1,664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9401 주소복사   신고
결혼한지 1년6개월 정도되었습니다,,아이는없어요,,
남편과 연애는6년정도 했구요,,,
얼마전 함께 거실에서 술한잔 마시고 영화를 보다가 남편이 잠이 들었어요
깨워서 안방에 보내려믄데 남편 핸드폰이 보이더라구요,,,갑자기 호기심에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습니다,,,,,남편의 카톡을들 봐버렸어요,,,,
한친구에게 뭐는 얼마 뭐는 얼마 저는 잘모르는,,,픽업도 온다는 내용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친구가 포함되있는 남자들 단톡방이 있더군요
아니나 다를까,,,,신랑이랑 휴가가 안맞아 전 친구들이랑 여행을 갔습니다 신랑은 흔쾌히 보내줬고 다들 예신들이라 믿고 보내주고 해서 고맙다고 했었는데..
그날 새벽6시가 다되어 들어온날 저에게 미안하다고 카톡이 와있던그날,,,
친구들 단톡방에는 왠 노래방 간판 사진과 함께 걸레를 만나러 왓다고 남편이 보냈더군요,,,도우미는 30대중반으로 설명까지 해주면서 말입니다 저희부부는 20대 후반입니다..자기가 돈받고 놀아야겠다며,,,, 그리고 열한시가 조금 안되어서 애들이랑 쇼부봣는데 안나오네 기다리는중이라며 또 카톡을 보냅니다,,,,,그리고 처음에 카톡했던 그친구와는 룸을 다녀오셧더라구요,,,,60만원이나 쓰고선 말이죠
자전거 동호회를 나가며 거기서 알게된분이랑 형님형님 하며 술자리 하더니 도우미노래방은 그분이랑 간것이었구요,,,,카톡사진이랑 다 캡쳐해 두고 싸웟습니다,,,
정말 손떨리고 미친듯이 화가나 자고 있눈 남편을 마구 때렸습니다
그리고 엄청싸우고 울고불고 나중엔 침묵을했죠 너무지쳐서,,,,그리고삼일뒤
전 삼일동안 밥한끼 안먹었어요,,,안넘어가더라구요,,,,밥차려놓고 밥먹으라는 신랑이랑 그날 대화를 했죠 사실대로 말하면 다용서해준다고 친구들과 룸에 간거 맞고 친구 와이프가 임신을해서 친구가 가자고 했답니다,,,거기서 어깨동무에 팔짱끼고 논게 전부라고 결백하다고 하네요 그날 저희집에 친구들과 두시쯤 들어와 라면을 먹고 저는 담날 출근이라 먹으라고 해장국까지 끓여놧어요,,,다들 맛있게 쳐먹고 갔구요,,,그리고 형님이랑 도우미 불러 논거 맞는데 2차는 안갔다네요,,,,쇼부는 뭐고 그런말들은 뭐냐니까 친구들 톡방에서 허세래요
노래방에서 놀고 형님네서 잠깐 눈붙이고 왓다면서 결백하다고 믿어달래요,,
그일이후 몇일이지나 또 뭔일이 있어서 그일로 인해 풀어주긴 했지만
남자답게 사실을 말하고 용서를 구하면 좋을텐데 아니다.결백하다 그런곳에 갔지만그런일 없다 제가 원하는 속시원한 답변은 하나도 없었어요,,,제가 그 노래방가서 논날 캡쳐한 내용 보여주지 않았을때는 그앞에 지나가다 찍어서 보낸거라고 거짓말한 사람이구요,,,,,,,,거짓말도 다른일도 더 있구요,, 앞으로 절대 자전거 동호회는 나가지 않고겠다고 다짐했고 자전거도 팔려고 사이트 올렸어요,,,그리고
거짓말 안한다고 약속도 했구요 그런데도 생각이 자꾸 나고 못믿겠고
요즘은 잘할려고 노력하는 남편때문에 저도 참아 보는데 문득문득 생각나면
저한테 살다이는것도 짜증이나요,,,,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려봅니다,,,
너무 사랑해서 한 결혼인데,,,배신감도 들고 젊은시절 남편만 만나고 바라본 저를
후회하게 만드네요,,,,언젠가 또 가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회사일도 영업직이라,,
연말되면 또 갈텐데,,,,화사에서 혹은 접대로 룸에 가면 다 말하고 가던 사람인데
배신감 너무 크네요,,,,, 걸린건 두번뿐이지만 그외에 또 갔울수도 있고,,오피 이런것도 검색되있는데 같이 술마신 사람들이 자기 폰으로 검색한거라고,,,,그건 통화도 시켜줘서 장난치다가 그런거라며 검색한 사람이 그랬눈데 둘이짜고 치는지 어케 아나 싶고 마음이 불편합니다,,,상담소라도 가면 나아질까요,,,,다른분들은 이럴때 어떻게 하셨는지 궁금해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외로운여자
 180.224.X.38 답변
자전거를 팔정도면 그래도 결정은 한것 같은데, 어자피 믿으신거 조금 더 믿어보시고 결정해보세요
결혼기간도 얼마 안되셨으니 대화를 많이 하는게 답이 아닐까합니다
슛소주
 183.107.X.109 답변
영업직이면 회사를 그만두지 않는이상 업소에 안갈수는 없을거예요
그러다 룸쌀롱에 파트너가 생기면서 문제가 생기죠 집에서 대해주는 아내와는 차원이 다르게 잘 해주니깐요
2차를 안나가면 괜찮다고들 하는데 룸쌀롱은 2차가 목적인 곳이라 안갈수는 없을 겁니다
결혼 전부터 이해를 하고 사셨다면 부부상담을 받아 보시는것도 괜찮은 방법이겠네요
에휴
 175.223.X.237 답변 삭제
마음이아프네요..  남편하는말은 믿지도마시고 상상도마세요 영업직아니어도 밤문화 다녀요.영업직이면 많이 다닐텐데... 이렇게 말씀드린다고 또 절대 티내지마시고 최대한 담담하고자연스럽게 생활하시길 당부드립니다.  아이가없는게 천만다행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6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5) 위투데이 112223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1745
2139 룸녀랑 바람나서 이혼하자는데... (2) 죽고싶네요 1525
2138 한국남자들은 결혼하고 애낳지 마세요 (3) 이혼남 1167
2137 결혼할 남자친구가 몸캠을 해요 (6) 1234
2136 슬프기도 하네요 (1) header 907
2135 첫사랑에게 고백하고 싶은데 그녀에게 남자가 있습니다. (1) dlgudwlr79 671
2134 애둘 아빠의 고민 마감 (4) 애둘아빠 1492
2133 애둘 아빠의 고민 애둘아빠 1016
2132 3년전 아내의 외도로 이혼한 아이들 아빠입니다... (9) 아픈사랑 3121
2131 상간남과 합의 (6) 희망그림 1665
2130 운영자님 상담 받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되요? (1) 임현주 556
2129 자동차 번호로 주소 확인 가능 한가요? (2) 희망그림 1031
2128 상간녀 가정파괴시키기 (1) 이명자 2030
2127 이혼을 하시 싫어 두번을 용서해 줬는데...소송 해야겠네요... (2) 히터바람 1697
2126 남편 바람... (2) 가슴아파 1832
2125 바람피는 남편.. (2) 동이 1843
2124 몇년이 지나도 여전히 괴롭네요. (2) 네버어게인 2401
2123 궁금해서 문의 드립니다. (6) 낭만고양이 1141
2122 여자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6) 사랑의법서 2007
2121 아이를 시댁에다가... (3) 첫아 1084
2120 남편의외도 (3) 지혜 2117
2119 어떻게 고쳐야할까요? (1) 한국사람 1341
2118 부부관계 (4) Pt 2947
2117 바람피는 남편에게 보복하는법. (4) 김유미 2613
2116 아내의 외도로 예전에 글올렸던 사람이에요 (5) 유누유누 3212
2115 아내 외도 (5) 불꽃청춘 3267
2114 남편이 사귀던 여자친구 (3) 믿고싶습니다 1872
2113 협의이혼하려고 해요,,, (2) 첫아 1343
2112 용서가 힘드네요 (4) 밀죠 1919
2111 아내가 공공장소모임에서제 후배의 가슴배허벅지를 꺼리낌없이 만집니다!!! (3) 비공개닉네임 1893
2110 댓글좀많이달아주세요 (5) 인생휴 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