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아내의 외도로 예전에 글올렸던 사람이에요
작성자 유누유누 (117.111.X.155)|조회 3,897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9480 주소복사   신고
첫번째는 댄스학원 여자들이랑 어울려서
회식이라고 거짓말하고
유부남과 3:3만나다 걸려서
장모님을 불러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겠다고
하고 용서를 해줬습니다 그게 3개월 전이였구요
3개월동안 각시와 제가 상담을 받고 있었구요
상담을 받으면서 우리 정말 다시 잘해보자 였습니다
그런데 그전에 댄스학원 여자들과 연락을 끊고
살고 집에만 있는 아내가 답답해 죽겠다 며
힘들어하며 짜증을 내기 시작했고 아이들 5,3살 짜리 한테도
짜증을 내기 시작하더군요
그러다 조금 풀어 줬는데
사건은 지난주입니다 각시 오빠네가 놀러와서
요즘에 너무 답답했다고 올케언니랑 둘이 술마시러
나간다길래 형님과 저는 오케이 했죠
올케언니랑 가는데 무슨일이 있겠어?
그날 새벽 4시에 들어오던군요
그렇게 놀구 스트레스가 풀렸다면서
저한테 잘해주더군요 원래 부부관계를 안좋아 하던사람이
2일 연속으로 하고 전엔 두달에 한번이였는데
이상하다 싶어서 카톡을 훔쳐봤어요
올케언니랑 대화내용이 어이가 없더군요
그남자보고 자기 아파트에 주차하고 만나라고
알고보니 나이트를 둘이가서 우연히 동창을 만나
연락하고 있더군요 나한테 거짓말하고 동창놈을 만나러
제차를 가지고 간거였어요 데려다 추궁했더니
불더군요 밥 한끼 먹었다고 친구를 오랜만에 봐서
밥만 먹은거라고 정말 열받아 욕도하고 첨에도 봐줬는데
두번이나 속이고 동창새끼랑 밥을 먹다니
자기는 친구랑 밥먹은거라고 잘못한게 없다고
제말을 듣지않아 열이 받아서 어머니 장모님 불렀어요
근데도 친구랑 밥먹은거라며 뻔뻔하더군요
나중에야 잘못했다고 올케언니도 밥먹은거 한번인데
그렇게 크게 될줄 몰랐다고
진짜 너무 화가나고 미치겠 습니다
지금은 서로 떨어져 생각을 서로 해보자고 해서
저는 어머니집에 각시와 애들은 집에 있습니다
화가나서 제대로 내용을 다 적진 못했습니다
두서 없이 적어서 양해해주세요
각자 떨어져서 생각해보라는건 장모와 각시오빠가 제안을
하더군요 저의 어머니도 열받고 그썅년을 갈아마시고
싶지만 애들을 위해서 싹싹 빌면 용서해주라고 하시네요
각시와 통화를 해서 그새끼 전번달라고 소리도 치고
했더니 그친구는 나땜에 피해자가 되는거라고 감싸더군요
그러면서 나에대한 맘이 머냐고 물으니
상담받으면서 정말 서로가 안맞는걸 느꼈다고
맘이 없는거 같다는군요 홧김에 말한건가 싶었는데
시기까지 말해주더군요 일단은 잠자리 까진 안갔다고
하는데 시간을 블랙박스로 추적해보니 밥만먹고 온시간이
맞는듯하나 믿을수가 없네요 집에서 옷가지 챙겨서
나올때 싹싹 빌줄 알았는데 무표정이더군요 저나로 나간다
그랬더니 그냥 끊구요 자기가 잘못한건 인정하는데
왜 빌지를 않는지 모르겠고 첨엔 싹싹 빌엇는데
두번째는 무덤덤한가봐요 제가 일을 키워서 양가에서
다알게 까잘려서 난처하게 만든건 제잘못도 있지만
정말 두번째라 열받아서 저도 술먹고 그랫습니다
부모님들과 각시오빠 는 한번더 살아보라고하고
이혼한친그한테 상담을 하니 맘이 돌아선거면 바로 이혼
하라라네요 어떻게 해야 할지 미치겠어요
이혼을 하자니 아직도 전 아내를 사랑합니다 병신같지만
애들도 엄마의 의존도가 너무 크고요 제가 교대 근무를 해서
아이들을 캐어 할수가 없는 상황이기도 하고요
이혼을 안하고 용서하면 의심에다가 영혼없이 살거 같고
맘이 너무 아파서 힘들것같기도하고
신뢰가 깨진 상태에서 믿지를 못하고 또 남자 만날까 의심할거 같구요
정확한 상황을 너무 길어질까봐 다 적지 못했습니다만
제가 어떻게
대처하는게 나을지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헬로
 1.211.X.101 답변
이혼을 안할거라면 떼놔야 되겠죠 여자들은 쉽게 돌아오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유누유누
 211.36.X.32 답변
때놔야 한다는건 애들하고 인가요?
진아맘
 118.130.X.99 답변
내용을보니 고삐를 풀어주면 야생마가 될 사람으로 보이네요
하지만 님은 너무 급하게 판단을 한것같아요 명백한 증거도 없잖아요
만나서 밥먹었다 3:3으로 만나다 걸렸다. 전혀 성관계에 대해서는 없는 것같아요
본인의 생각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힘내세요
     
seatomoon
 39.7.X.21 답변 삭제
전업주부들 어느정도 애들 크면 직장을 다니게 해야 합니다... 그래도 바람나면 어쩔수 없지만..
집에서 시간많으니 이리 저리 친구들 불러 차마시고 밥사먹고 찜방가고..이렇다 보니 바람나는 경우 많습니다..
달링
 221.146.X.231 답변 삭제
일을 하게 하세요. 와이프가 쓸 돈에 대해서는 알아서 하게 하는게 제일 좋을것 같애요. 일을 시켜 딴 생각을 못하게 하는게 제일 좋은 방법인것 같애요. 그럼에도 바람이 난다면 그건 정말 같이 못살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헤여지는게 상책입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10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57542
2180 어리석은사람 (1) 못난이 757
2179 아니다싶을때헤여지세요 (5) 양수연 1398
2178 무엇이 먼저일까요? (1) ㄱㅌ 770
2177 아빠를 죽이고 싶어요..... (6) 죽일까 1070
2176 제 아들놈이 사고를 쳤습니다. (2) 미녹 1011
2175 남편성기상처 (4) 궁금한것질문 1728
2174 여긴 다 잠자리 문제네요 (6) 유민 1391
2173 소시오패스남편과 이혼 (2) 뾰로 1186
2172 아내 외도 지속. 그리고 그걸로 흥분하는 나 (4) 바고 2222
2171 결혼 1년차 벌써부터 별거 이혼해야 할까요 ? (1) 별거중 912
2170 남친에게 온 룸싸롱 스팸문자 (4) 고민녀 1015
2169 남편 업소출입 (1) 양갱 1185
2168 외도 관련 법적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5) 오건주 1406
2167 카카오톡 비번뚫는법 아시는분있나요 (1) 하아 1644
2166 삼칠이 단란주점이 뭐하는 곳인지 알려주세요 (7) 비공개닉네임 1044
2165 [도움요청] 아내의 외도 후 관계 개선 방법 (6) 이런이런 2538
2164 남편 외도, 외로움, 무늬만 부부, 다가올 이혼 (17) 늘파란 3034
2163 남편의 외도 휴업중? (1) 넌아웃 1007
2162 흥신소비용 (1) 무너진마음 1383
2161 안마방 쳐다니는 놈 (10) 개새 1778
2160 바람난아내 마음돌리고싶어요 (7) 맴이아프네요 2765
2159 내남자의 뻔한행동 (1) 슬픈공룡 1187
2158 남편 두개의 핸드폰 (2) 비공개닉네임 1432
2157 남자의 입장에서 그리고 남자가 생각하는 여자의 입장에서... (1) 아무개 1354
2156 남편의 여관바리 (3) 로이 1942
2155 남편업소 맘이 995
2154 원룸cctv 확인할방법이없나요.. (2) 애기아빠 1680
2153 28살 여자 이혼해야할까요? (2) 애같은남편 1342
2152 제가의부증일까요? (3) 답답해 1231
2151 아내의외도 (3) 쑹쑹 3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