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남편 바람...
작성자 가슴아파 (211.210.X.229)|조회 2,471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19564 주소복사   신고
남편이 바람핀다는 사실을 지난 여름 알게 됐습니다. 저는 유방암 환자예요. 2기 초였고 작년 여름 수술하여 1년 되었습니다. 수술 후 항암, 방사선하였고 지금은 호르몬치료 중입니다. 호르몬치료를 하면 타목시펜이라는 약물을 복용해야하는데 폐경이 옵니다.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는 성호르몬을 억제하는 약물이거든요. 제 나이 이제 40대초. 부부관계 왕성한 나이에요. 친구가정 보면요. 폐경 후 성욕도 없는 기력도 없고 암치료중이라 성관계도 사실 겁나구요. 못했습니다. 하더라도 애액이 분비되지않아 통증이 어마어마하구요. 피부도 거칠어지고 성기도 마르고요. 남편보다 연하인데도 이젠 제가 더 늙어보이고요.
본론은...
그저 아픈 날 위해 남편이 성욕을 참아주거나 손으로 해결하는구나(본 적 있습니다)했거든요. 그런데 우연히 남편의 휴대폰에서 지속적으로 연락하고 만나는 여성이 있었다는 걸 알았어요. 그것도 암투병 훨씬 전인 4년되었다는걸.
그 땐 부부 성관계도 문제없었는데 너무 혼란스러웠고요. 퇴근한 남편한테 달려들어 울부짖었어요. 생각하는 그런 일은 없었고 대화상대였으며 친구같은 여자라나요. 생각해보라면서 퇴근도 제 때 했고, 주말에도 가족과 함께 늘 보냈다구요.
그냥 매너리즘같은 일상을 탈출할 수는 없었고 마음맞는 여성이 있어서 대화상대로 지냈다구요. 여러가지 상담도 하고 했다면서요. 휴대폰 내용도 이성적인 내용이야기보다 농담하고 건강챙기라하고 언제밥먹자, 차한잔하자 그런거긴 했어요. 육체관계는 절대 아니라고요. 유흥업소서 만난 여자도 아니고 업무적으로 알고 지내다 친구된지가 4년된거라네요. 업무적으로는 7년전부터구요.
그래도 그 여자한테 보는데서 전화하라 했고 제가 뺏어서 다신 연락하지마라 당신같은 여자싫다 친구같은 소리하라 막 그랬어요. 육체관계까지 간 건 아닌게 확실한것이...
흠.
남편의 이메일을 몰래봤는데요. 들킨 후에요. 그 여자한테 이렇게 될 줄 알았다면 차라리 당신과 잠자리를 할 걸 그랬다는 내용이 있더라고요. 흠
긁어 부스럼 만든걸까요. 이젠 저와 잠자리는 커녕 손끝도 안대구요. 전보다 잘하긴해요. 일찍 오고 애들도 봐주고. 부부사이는 더 어색해졌지만.
같이 유방암 병원가서 경과 확인도 꼬박꼬박하구요. 단지 전 의부증이 되어서 날마다 남편휴대폰, 이메일을 들여다보죠. 영상통화도 하구요.
그러다 그들이 다시 만나 잠자리 한 것을 알게됐네요.
그 후로 제 삶이 멈췄습니다. 다시 만나리라고는, 지금껏 정신적으로만 만나다 들킨 후 잘하는 척 하면서 뒤로는 그여자와 잠자리까지 했다는 사실이요.
화낼 기력도 없어요. 그저 이제는 어찌해야할지 막막하다는 생각입니다.
이래서 판도라의 상자라 하는건가 봅니다.
보지 말 것을 차라리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하파이
 121.129.X.152 답변
계속 이런식으로 가게 되면 파탄입니다.
혼내주세요 정신차리게요
그년하고 관계를 끝내놔야 합니다.
하랑마미
 223.53.X.74 답변
안타깝네요 유방암이시라니 ㅜㅜ
몸조리 잘 하세요
     
제니
 223.33.X.202 답변 삭제
마음이 아프네요.
저두비슷한일이 있었는데
직장여성친구 엄청무섭더라구요
이미 상처는받았는데..어떻게해야할지..
일단 건강부터챙기세요
힘내시구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2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75513
2199 결혼한지 2개월만에.. 제발봐주세요 (6) 흐미흐미흐미 1159
2198 카톡 좀 풀어주세요.. (2) 맘짱 793
2197 너 빼박이다 (1) 너 빼박이다 722
2196 아빠혼자 아이들 키우시는분 조언좀 (4) 가슴아픈남자 652
2195 남편의 업소팀장과 따로 만나자는 카톡내용을 확인했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2) 비공개닉네임 704
2194 의정부송산초등학교 가인이엄마 맞나요? (5) 굼금합니다 1214
2193 아내외도후 노래방에도우미로 나가요--오히려 맘대로하라고--나중에 후회는 할까… (12) 너무아프다 1845
2192 아버지라 쓰고 개라고 읽고싶습니다. (1) 증거 635
2191 남편 외도후 태도 (7) 솔잎 1812
2190 저도 좀 부탁 드립니다 (1) CXS 506
2189 출산 후 거의 안갖는 잠자리.. (2) ㅇㅇ 1250
2188 남편의 *글 지도 방문기록 (1) 곡차 739
2187 근친상간인가,우애인가? (2) 니캉내캉 1177
2186 아이폰 카카오톡 비번 풀고싶어요 (1) ㅠㅠ 860
2185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2) 파도가지나간자리 1851
2184 와이프가 바람난거 같습니다 (2) 고민고민고민 1906
2183 문란한 여자랑 바람을 사랑이라 착각하는 남편 이방인 1230
2182 가출인 위치 문의 드립니다.. (2) 힘들어 498
2181 한번씩 업소가는 남편. 어떻게 대처해야 좋을까요? (6) 알도 1529
2180 동글씨 동글녀이야기 (5) 1년차 709
2179 어리석은사람 (1) 못난이 873
2178 아니다싶을때헤여지세요 (5) 양수연 1752
2177 무엇이 먼저일까요? (1) ㄱㅌ 840
2176 아빠를 죽이고 싶어요..... (6) 죽일까 1248
2175 제 아들놈이 사고를 쳤습니다. (2) 미녹 1176
2174 남편성기상처 (4) 궁금한것질문 2082
2173 여긴 다 잠자리 문제네요 (6) 유민 1661
2172 소시오패스남편과 이혼 (3) 뾰로 1489
2171 아내 외도 지속. 그리고 그걸로 흥분하는 나 (4) 바고 2712
2170 결혼 1년차 벌써부터 별거 이혼해야 할까요 ? (1) 별거중 1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