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전 40 여자고 제 바람끼 때문에 힘듭니다. ( 긴 사연)
작성자 비공개닉네임 (100.36.X.221)|조회 4,981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7872 주소복사   신고
제가 태어나서 부터 끼가 많았다고 해요.
흥이 많고,
사람 좋아하고,
제가 어린 나이에도 똑똑히 기억하는데.
유치원가도 남자애들이 너무 좋더라구요.

그러다가 여중여고여대를 나오는 바람에,
남자 구경도 못하고,
딸 부잣집, 여자 사촌들, 사이에서 컷고.
부모님, 조부모님 사랑 많이 받고 컷습니다.

제가 글래머인줄도
고등학교때 설악산 수학여행가서 알았어요.
제가 지나가는데
우와... 소리 지르는 짖꿎은 남학생 무리들
보고요.

대학 졸업하고 취업하니까 남자들이 쏟아지더군요.
너무 많은 남자들이 대쉬하고 썸을 타다 보니
정신이 없었어요.
그래도 힘든 일을 하면서도 스트레스 해소가 되더라구요.

그중에 가장 당시 처지가 불쌍하고
매달리고 착하다고 생각한 남편을 만나서
어린 나이에 결혼을 했어요. 사회 생활한지 1년 만에요.

남편은 저만나고 20년 결혼 생활 하면서
자신의 능력에 비해 훨씬 잘 풀렸어요.
큰 야망은 없지만 성실한 유형입니다.
결혼전 빚만 많고, 아무것도 없는 남자였고,
제가 공부 뒷바라지 부터 시작해서
계속 되는 타지 직장 생활도 묵묵히
애들 키우면서 다 따라다녔고,
혼자서 애들이랑 남겨진 시간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애들 키울땐 정말 가정만 보였고
아끼고 잘 투자해서,
남편이 직장생활만 해서는 안모일 만한 재산도 축적을 했습니다.
그사이 공부도 하고해서 학위도 더 따고,
애들 크고 나선
자연스럽게 일터에 나갔지요.
정말 유혹이 많았지만. 20 대부터 시작해서.
아무래도 제가 몸이 글래머라서.
그래도 일만 했습니다.

일만 하니까 일에서 인정도 받고 좋았어요.
그런데 남편이 그때 부터 저에 대한 비하? 가 시작 되었습니다.
불만스럽게 절 대하고,
아무래도 제가 돈을 벌고 회사 나갈때 입는 옷차림 이런게
달라졌겠지요.

이유도 말하지 않고 계속 삐져있고,
저는 정말 힘이 들었습니다.
연애때부터 관계가 없었고,
애들이 생긴게 신기한 섹스리스 부부인데,
제가 20년동안 울면서 하소연해도
해결 안된 부분이였는데
저에 대한 거부가 더 심해지더군요.

여자로써 넘. 자존심도 상하고
나가면 저한테 들이대는 남자가 얼마나 많은데
이런 찬밥 취급을 집에서 받나 서럽고,
그래도 제가 유흥같은건 몰라서
운동으로 스트레스 풀고 그랬습니다.

그러다가 작년 9월쯤 호르몬의 변화인지
서러움이 폭발이 되더라구요.

이혼만이 답이다라는 생각.
남편은 속을 알수 없는 사람이고 20년 살아도
점점 더 모르겠더군요.
큰 대화나 취미나 같이 한 시간도 별로 없구요.

그래서 이혼을 요구했죠.

그랬더니 순순히, 응하더라구요.
자기 보다 돈도 못버는거 비하까지 하면서
그러면서,
지금 재산 분할이 어려우니,
2년만 같이 살자?
어차피 5-6년 각방...
이니 같은 집만 쉐어하는걸로.

그래서 난 남자 만나겠다 선포했어요.
그랬더니 그러라고 대신 만나든 말든 신경 안쓸테니까
묻지도 따지지도 듣지도 않겠다고 했어요.
또 비하하면서
자기보다 돈 더버는 남자? 못만날꺼라고 그러더군요.

그래서 덜덜 떨리고 화나는 심정으로
남자들을 만나봤습니다.

만나보니 제안에 끼가 있던게 나오더군요.

제가 원래 남자를 좋아하고 성생활도 좋아하는 여자였던걸 알았어요.

그런데 중년에 바람? 이란걸 해보니,
이것도 정말 끼없는 여자들이 그냥 할수 있는건 아니더군요.
기본적 끼가 없으면 20대 연애랑은 달라서,
솔직히 유부녀인거 알면서
만나는 남자들중 멀쩡한 사람들은 다들 정신 돌아오면
그냥 여자 건드려 보고 갑니다.

유부남은 절대 안만나고
노총각이거나 돌싱만 만났어요.

기가 막힌건 제 남편 유형의 성격 사람들만 저랑 계속 교제를 원하더군요.
그치만 저는 이제 남자에 대한 아무런 기대도 없기에
재미있게 노는 상대로만 보고 있습니다.
그러니 상대 남자들은 속이 복잡하고
제가 경제적으로도 안정되어보이고 외모도 어려보이고 관리도 잘되었으니
오히려 저에게 자격지심 같은거 보이고
불안해하고, 어차피 이어지지 않을 유부녀와의 관계라고 생각해서
심통같은걸 부리더군요.

자기들도 여자가 없고, 아쉬워서 저 만나는거고 제가
그들에게 원하는게 없는데도 뭐가 그리 복잡한건지,
그냥 놀면 안되나 싶은 맘이 들더군요.

이런 맘이 보통 여자들에게 안든다는걸 깨달은후.....
제가 가진 끼가 보통이 아니란걸 알았지요.
그동안 억누르고 살았지만
본성이 보통 바람둥이 성향이 아니란거요.

보통 여자들은 불륜을 해도 가정도 몰라보고 사랑에 빠지던데...

저는 오히려, 이렇게 바람 피고 나서,

남편에게도 좋은 말만 나오고,
신경질이 없어졌어요.
그동안 쌓인 홧병도 낫구요.

웃긴건 남편이 이런 사태가 나기전
저몰래 바람을 피고 있었더군요.
하지만 남편은 시도는 했지만, 뭐 ... 재미는 보지 못한 모양이예요.
돈만 몇천을 가져다 쓰고.

절 무시하다가,
제가 예상외로 재미있게 지내자,
그동안 절 외면하던거 잊었는지
관계도 가지려 해서
가져보니, 멀쩡하게 관계가 되는 남자더군요.
상간남들 보다 더 능력있게 잘하더군요.
그동안 20년동안 저를 엿먹이려고 섹스 리스로 살고
저를 거부하고 외면했나 싶어서
정말 헌신하면 헌신짝..
가마니 있음 가마니...
저 정말 이가정에 최선을 다했어요.
전 시장표 입을때 남편은 브랜드만 사주고,
식구들 따뜻한 밥먹이는게 최우선이였고,
가정안에서 시간표대로 살았어요.
섹스리스 였으니 거의 고아원에서 일하는 수녀나 다름 없었구요.

결론을 알고 보니 통쾌한 맞바람이긴한데... 씁쓸 해요.

현재 남편은 저한테 연애 하려고 드는 사람처럼 180도 바뀌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긴 하는데요.
저는 그런 모습에.... 그동안 내 청춘 20년 동안은 안보이던 모습을
이제와서 보이는구나 . 가증 스럽기도 합니다.

제가 막상 바람을 피워보니, 제끼가 어마어마한 사람이고,
남자들을 만나보니 참 귀엽고, 재미나고 하다는거 이제 맛을 봤고,
물만난 고기 같아요.
참 제 안에 이런게 있다니 저도 놀라울 따름이구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지인
 112.222.X.83 답변
대책이 없네요..
진아맘
 211.234.X.62 답변
그래도 이렇게 솔직히 털어 놓으셔서 속은 조금 시원하시겠어요
ㅋㅋ
 5.149.X.57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포동
 124.56.X.218 답변
;;;;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383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262979
2383 남편이랑 잠자리피하는 좋은 방법 있을까요? (2) 쓰왕 78
2382 아내의 직장동료와의 외도 (2) 옹기장이 370
2381 업소출입 (1) ㅠㅠ 314
2380 남편문자에 성매매 정황을 발견했습니다 (2) 힘든하루 466
2379 집 나간 동생을 찾습니다. (1) 동생 282
2378 사면발이는 오직 성관계로만 감염되죠? (2) 비공개상담자 713
2377 남편의 외도 후 가출 (1) 비공개닉네임 741
2376 동생과 매일 싸워요... 조언 좀 해 주시겠어요? (1) 비공개닉네임 440
2375 저는 쓰레기겠죠 (3) 샴푸린스바디워시 935
2374 외도 (2) 기준 1266
2373 별거를 시작하기에 앞서 조언부탁드려요 (3) 우짤까요 1154
2372 와이프의 관계 거부 해도해도 너무하네오 (3) 해도해도너무하네 1543
2371 여친이 밑에 왁싱을...ㅡㅡ;; (1) 휴휴 1592
2370 무조건 위자료 청구 하세요 (1) 덴젤 841
2369 섹스리스 (1) 카페티바 1429
2368 일단 유책배우자 기간 3년 상간남 기간 3년 (1) 덴젤 938
2367 등산 각종 벤드 모임 바람 100퍼 (2) 덴젤 1132
2366 남친이 놔주질 않네요 (1) 서울촌년 1022
2365 아내 외도이신분들 보세요. (3) 자유로운영혼 1886
2364 이제 아내를 보냅니다. (3) 자유로운영혼 1464
2363 7시간짜리 오피도 있나요 (3) 드럽 1267
2362 (1) 심란 812
2361 남편이 권태기라는데 (1) 히히호호 1091
2360 외도를 현명하게 대처하려면? (4) 용서 1692
2359 내 배우자가 바람을 피웠다면? (4) 인생은 그저 나그네 1695
2358 남자분들계시니 여쭤봅니다.. 오피 사이트보며 댓글남기는남편 (4) 토토토토 1736
2357 먼저 요구하지 않는 남편의 입장을 알고 싶어요 (3) 7년차 2407
2356 오피 에 대해 자세히좀 설명해주세요 (2) 죽을힘을다해 2203
2355 남편의 업소출입 (1) 상등신 2340
2354 오피사이트 (1) 너를어쭤 2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