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동생과 매일 싸워요... 조언 좀 해 주시겠어요?
작성자 비공개닉네임 (125.177.X.27)|조회 1,007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8643 주소복사   신고
안녕하세요, 고민 들으러 와 주셔서 고마워요
너무 답답하고 괴로워서 여기에라도 글을 써 봅니다
우선 제 소개부터 해야겠죠

저는 중3 여자고요, 조용하고 소심한 성격이에요
나보다는 남이 잘 되는 게 기쁜? 그런 가치관을 가지고 있어요
학교에서도, 친절한 아이 축에 속해요

중1인 여동생은요, 저와 반대의 특징을 가지고 태어났답니다
저는 키가 작고 동글동글한 인상이고, 동생은 비율 좋고 예쁘장해요. 이제는 키도 저보다 커졌습니다
제가 자기 주장을 굽히는 편인 반에 동생은 자기 주장이 세고 앙칼집니다
저는 화를 누르는 편인 반에 동생은 참지 않고 분출시켜 버려요
그런데 친구는 많은 걸 보면 학교에서는 잘 지내나 봐요

친자매가 맞나 싶을 정도로 다른 인상이에요
그래도 잘 때면 헤실헤실 웃으면서 언니 침대로 안겨오는 것을 보면 영락없이 사랑스러운 동생이죠

하지만... 이렇게 잘 지내기만 했다면 고민을 적지 않았겠죠...
가장 큰 문제이자 가장 다른 것은 동생과 저의 말투에요

제 모토는 '말은 만악의 근원이다'거든요.. 그래서 말을 최대한 곱씹어서 하려 노력하고 있어요
동생은 아까 누누히 말했다시피 제 반대고요

어른들 말로는 사춘기라 그런다, 곧 끝난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네, 언젠간 잠잠해질 게 분명해요
문제는 동생의 사춘기를 견디는 하루하루가 너무 괴로워요

이런 표현이 맞을까 싶지만, 저는 청각적 자극에 약해요
좋은 노래나 성우분들의 좋은 목소리를 들으면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요
반대로 욕을 듣거나 남의 험담이라도 듣게 되면 그 후유증? 이 일주일은 가요

남이 한 욕은 그때만 듣고 떨쳐낼 수 있지만 동생은 아니에요
동생은 매일 봐야 하는 존재잖아요

동생과 말을 할라치면 말대꾸를 꼬박꼬박 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웃고 넘길 수 있을 지 몰라도 전 그러질 못해요
제 모토도 그렇고, 욕이나 험담에 예민한 것 때문에요

실제 대화 내용을 알려 드릴게요

저: 우유 다 마셨으면 꼭 팩을 버리라고 했잖아
동생: 치우려고 했어
저: 저번에도 그래 놓고 안 치웠었으면서...
동생: (짜증)아 내가 언제ㅡㅡ 그래서 지금 치우면 되잖아
저: 이미 내가 치웠어 다음에는 조심 좀 부탁해ㅡ
동생: ...발
저: 응?
동생: 씨발이라고 (방문 쾅)

.....네... 뭐, 이런 식이에요
이런 혁식의 대화가 매일 오갑니다
저도 가끔 욱해서 동생에게 욕을 할 때도 있어요
그런데 저와 성향이 달라 그런 건지, 전혀 개의치 않고 역으로 욕을 엄청나게 쏟아 내요

부모님께 도움을 청해 볼까 여러 번 고민했지만,
부모님께서 동생을 타이르셔도 나아진 게 없는 걸 보면 별 소용이 없는 것 같아요
그리고 부모닝 두 분 다 요새 많이 힘드셔서, 굳이 일러바쳐서 속상하게 해드리고 싶지 않아요

아무나 제발 도와주세요... 전 어쩌면 좋죠?
사랑하는 동생이지만 동생과 말다툼을 할 때면 정말 죽이고 싶다는 나쁜 생각까지 들어요

아...주저리주저리 들어놓다 보니 글이 길어졌네요
횡설수설한 긴 글 읽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공가부동
 211.57.X.245 답변
부모님한테 도움을 요청하는게 정답인 것 같습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39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298327
2399 결혼 한달차 술집여자랑 카톡발견 알프 24
2398 부부체크시약 흔적 (1) 생각하늘 334
2397 ‥이혼하고‥정말사랑해주는‥사람‥만나세요 (1) 몽이 369
2396 바람‥나는좋지만‥상대방은정신병올수있어요 (1) 몽이 428
2395 힘드시겠어요 (1) ㅇㅇ 232
2394 업소녀와 채팅 만남 (1) 재야 313
2393 믿을사람 없네 결과가 궁금합니다 (2) 보일러 312
2392 믿을사람 없네 결과가 궁금합니다 (1) 보일러 241
2391 오픈채팅 어플하는 남편 (1) 뿡순이 271
2390 사람마다다른것같아요 에휴 318
2389 상간자 (불륜상대) (2) 비공개닉네임 531
2388 유흥가는 남친 (1) 자유으 342
2387 이른 아침에도 오피는 문여나요? (2) 리셋 471
2386 유부돌싱 카페모임 (2) 덕구 522
2385 저는 일년에세번 그것도 제가 먼저 시도 하면 짜증만 내고 마지 못해 응 하긴 하는… (1) 미사랑 699
2384 28이혼남 상담입니다 (2) 위켄드 588
2383 남편이랑 잠자리피하는 좋은 방법 있을까요? (3) 쓰왕 1188
2382 아내의 직장동료와의 외도 (2) 옹기장이 1551
2381 업소출입 (1) ㅠㅠ 1001
2380 남편문자에 성매매 정황을 발견했습니다 (2) 힘든하루 1261
2379 집 나간 동생을 찾습니다. (1) 동생 806
2378 사면발이는 오직 성관계로만 감염되죠? (2) 비공개상담자 1523
2377 남편의 외도 후 가출 (1) 비공개닉네임 1660
2376 동생과 매일 싸워요... 조언 좀 해 주시겠어요? (1) 비공개닉네임 1008
2375 저는 쓰레기겠죠 (4) 샴푸린스바디워시 1745
2374 외도 (3) 기준 1954
2373 별거를 시작하기에 앞서 조언부탁드려요 (3) 우짤까요 1838
2372 와이프의 관계 거부 해도해도 너무하네오 (3) 해도해도너무하네 2513
2371 여친이 밑에 왁싱을...ㅡㅡ;; (1) 휴휴 2629
2370 무조건 위자료 청구 하세요 (1) 덴젤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