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이혼하는게 맞는거 맞죠?
작성자 횬니 (221.149.X.97)|조회 3,378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9011 주소복사   신고
저는 13년차 전업주부 애들 잘키우면서 살았고 남편은 전문직입니다
남편은 개천용이라 혈육을 엄청중시하고 가부장적,권위적이에요 처음결혼할때도 열쇠세개를 바라던 집이었고 연애하다가 아이가 생겼는데 결국 저는 무리한 요구에 아이를 지우고 헤어지기로 합니다.저는 친정이 노후대책 되있고 경제적으로 부족한건 없이 자랐지만 열쇠세개는 어려운 형편입니다.결혼얘기가 무산되고 남편한테 그이후 다시 연락이와서 제가 집을 해가기로 하고 저희는 결혼을 하게됩니다 이것도 저의 잘못된판단이었죠 저는 결혼후 잘난 아들의 피해의식으로 가득한 시어머니에게 엄청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환갑이니 몇백을 달라, 명절에 시어머니도 안가시는 시할아버지댁도 애들데리고 가서 용돈에 제사 성묘도 지내고
그힘든와중에 시어머니는 본인한테도 왔다가라고 하시고 비상식적인 시어마니의 말과 행동들로 남편과 싸우면 남편은 절 감정적인 미친여자로 만들었습니다
남편은 전문직이지만 저와 결혼할때는 돈을 많이 버는 위치는 아니었습니다 저와 결혼후 5년후부터 형편이 좀 나아진거구요
저는 검소하게 살면서 아이들 혼자 열심히 키웠던거같습니다
검소하게 아이들 잘키웠던건 남편도 인정하고요
남편은 전문직이고 바빠서 육아에 동참은 전혀없었고 저는 아줌마 한번 쓰지 않고 혼자 키웠어요
남편은 조금의 언성도 듣지 않는 성격입니다
시어머니는 아무도꺾을수없는 성격이니 놔두라고합니다
다받아줄수있는 정도의 사람을 만나지 왜 저에게 돈을 요구한건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집해간 정도로는 부족해서였을까요
저를 사랑하지 않아서였을까요 먼저 다시 만나자고 전화와서 협의점을 찾고 결혼까지 했으면서 전문직이라 이렇게 결혼한게 뭐가 그리도 억울했던걸까요
항상 본인의 직업만 운운하며 절 굽히게 만듭니다
저는 남편에대한 분노가 점점 커지고 포기하게 됩니다
포기하니 전보다 싸울일은 없어졌지만 미운마음이 계속 들더군요 월급이 많아지고 저는 남편에게 본인사업체를 운영하라는 권유를 합니다 흙수저 마인드로는 쉽지않지만 결국 사업체 운영을하게되고 저희는 경제적으로 좀 더 여유로워집니다
돈이 보이기 시작하니 남편은 도박에 손을댑니다
5년에 걸쳐 큰돈 잃은 두번까지는 넘어갔습니다
억울했어요 힘들게산거 돈으로라도 보상받고싶었는데 그돈을 다날리니까 저는 사업체를 확장하라고합니다
조용했던 코로나시기가 적기라고 하며 상가를 알아보고 친정도움도 받고 빚도내고해서 제이름으로 계약을 하게됩니다 인테리어도 같이하구요
그렇게 남편은 더 큰사업체를 운영하는 오너가됐습니다
흙수저 남편이 그런자리까지 가는거 쉽지않을텐데 전 최선을다했어요 그리고 예측한거처럼 잘되었어요
그리고
더많은 돈이 보였겠죠
참고로 남편은 저한테 생활비라고 따로준건없었어요 그냥 남편카드썼었죠 제가쓰는거에 관여는안했지만 제가 과소비하는 성격이 아니라 뭐라안했겠죠
그리고 일이터졌습니다
남편이랑 심하게 싸우고 남편은 집을 나갔고 본인사업체도 무단으로 나오지 않았어요
싸우면 그냥 나가버리는건 원래도 그랬었구요
근데 이번엔 한달이상을 안들어왔었네요
또 도박하러 갔습니다
페이한테 맡기고 한달이상을 원장이 나가있었어요
그러고 돈 다잃고 바닥까지 긁고 들어왔습니다
사업체는 비상이었구요
전 바로 이혼접수하고 공증받아 재산분할까지 협의상태였는데 쉽게 수긍하는거보니 그이후로 또 도박을 하러갔더라고요
그리고 숙려기간을 거쳐 이혼까지 하게됩니다
재산분할을 제가 원하는대로 다 하고 그냥 전처럼 애들이랑 잘지냈어요 재산을 받았으니 전 불안할필요도없고 이제와서 미안하다고 하는 시댁식구들을 다신안보겠다고 하고 차단했습니다 너무속이 후련했고 그간 고생한거 이혼하니 너무편하더군요 너무 좋았어요 애들땜에 이렇게 관계유지하며 살고 더이상 서로개입하지않는 일상이 너무편하고 좋았습니다
그러던중 제가 숙려기간때 도움을 받았던 사람과 의지하면서 만났는데 그걸 이혼후 남편이 알게되었습니다
남편은 본인이 준상처는 생각안하고 제가 숙려기간에 다른사람을 만났다는 걸로 엄청 충격을 받은상태입니다
제가 숙려기간에 만난사람은 정리했구요 재산분할받았으니 제일하면서 살다가 언젠가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은데 현재는 애들만 잘키우고 살고 싶어요
만난그사람때문이 절대아니고 정말 남편이랑은 살고싶지가 않은데 문득 애들아빠고 이사람이 다른사람 만난거 자기잘못인거같으니 이제와서 깨달았다 미안하다 바뀌겠다라고 하는데
그리고 계속 전화해서 확인합니다 제가집인지요
이혼할생각도 없었으면서 받아주니까 한없이 자기멋대로 살아놓고 이제와서 과연 바뀔까요?
이건 그냥 이혼해야 하는게 맞는거 맞죠?
아마 남편은 그냥순순히 헤어지지는 않을사람이고 어떻게든 남남됐는데 재산분할을 다시 하자고할겁니다
재산분할을 다시하더라도 이사람이랑 살 앞날이 끔찍합니다
두서없이 뒤죽박둑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dlwldka
 14.46.X.179 답변 삭제
부부란것이 문제가 생길때 지나온서로의 억울함이든 손해이든 잘해준것을 달아서 계량화 해서 지금문제를 대하지 않는다는것입니다!인간은 누구나 지금 내가 불편한것으로 따짐니다...아마도 다시 결합해도 님은 남편과거가 속상할것이고 남편또한 내가 그만큼 사과햇으면 되었지하고 지금 자신 불만 토할것이고....적어도 지금불편함으로 다시 잘해보자는것ㅇ린지 진정으로 과거를 반성하는지르르 보고 결정해야할듯,,,그걸 어떻게 아는냐..한번쯤은 이혼과정에 자식을 앞에두고 무릎꿇고 부부부족함에 상처입은것에 사과모습보였으면 진심이고..아님 지금 불편함때문에 미안해하는것이고..단정짓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이혼까지한마당에 자식한번 돌아보는 인성정도는 있어야하지않을까 싶습니다
무조건
 1.225.X.142 답변 삭제
무조건 이혼하세요
진짜답없네요 읽는데 암걸리는줄
 152.32.X.90 답변 삭제
와 다신 지옥에 들어가지 마셔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494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577699
2494 한번은 참고 기다려 줘보세요 ᆢ (1) 석탄이맘 227
2493 남자친구 잠자리 (2) 라망 423
2492 술먹고 스킨쉽 (3) 고민 448
2491 패닉상태네요 ㅜ (2) 뽀로롱 443
2490 신혼이에요 남편이 유흥업소에 갔다가 들켰는데요.. (1) 비공개닉네임 682
2489 아내의 명백한 외도정황..죽어도 아니라고 우기고 잡아떼면 어떻게 하나요? (3) 비공개닉네임 1031
2488 만나는것 같긴한데 증거가 없어요 (2) 어오 905
2487 영업 남편 (2) 절세 819
2486 대학원 간다는 아내가 바람이 났습니다 (3) 몰랑이 1202
2485 남편을 어찌해야할까요 (2) 엽기녀 1179
2484 게임에서 여자랑 바람난 남편 (1) 미쳐 1198
2483 아내에 마음을 간절히 돌리고싶습니다 도와주세요 (4) 불뚝 1775
2482 출산후 섹스리스,,노력해주는 아내,, 하지만 미칠것 같은 심정,, 도와주세요. (2) 행복했으면 2070
2481 한번만. 읽어주세요 (2) 개구리 1162
2480 정신분열 온거 같아요 (2) 우울 1326
2479 아내 2번째 외도..괴롭습니다 어떡하죠 (1) 살아갈희망 1852
2478 다시돌아왔는데 (1) 삼삼 1282
2477 상간남 소송 (2) 역린 1233
2476 아내 외도 후 그냥 즐기며 사는 방법을 찾고있어요 로아 2015
2475 남편이 비뇨기과를 다녀왔는데 바보아내 1698
2474 2년바람피다걸리고 또만나고 그남자심리기궁금해요 (2) 이또한 1698
2473 쯧쯧 (1) 쯧쯧 1310
2472 성매매한 남편 반성이 진심일까요? (2) 세탁기 2001
2471 직장동료와 바람핀 남친 망신주고싶어요 (1) 얼탱이 1604
2470 남편주점 (2) 퀸덤 1396
2469 남자친구는 친구와 술을 너무 좋아하는데 그게 너무 힘들어요 (2) 힘들어용 1281
2468 남편외도 (2) 남편외도 1787
2467 10년차 와이프 외도 (3) 눈물남 2898
2466 바람핀 남편처럼 (1) 송성송 1754
2465 남자들은 왜 이지랄을 하고 살까? (1) 딸기코 2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