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정말 내가 미쳤나봐요~
작성자 재방송 (221.146.X.74)|조회 19,278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4425 주소복사   신고

정말 제 성격이 우유부단한 성격인거 같습니다..

전 결혼해서 애도 둘낳고 사회생활을 하고 있었죠..

주위 거래처 부장님이 내 힘들지 않나, 매번 음료수 사주시고 걱정말을 많이 해주셨죠..

어느날 저녁사주신다해서 몇번 얻어먹고요..

그러던중 저도 그분이 편하게 느껴졌고..

잠자리는 안했는데...

그분도 계속 메세지로 걱정, 뭐든 해줄것처럼 그러시고...

싫어도 싫다는 소리를 못하고, 저에 대한 관심이 점점 쏠린거 같습니다..

1년 넘게 그리해와 그후 잠자리도 하게되었죠...ㅜ.ㅜ

매번 일주일에 한번은 만났는데...

거의 지금 2년정도 지났네요..

전 가정을 지키고 싶고요....

어찌해야할지 정말 고민입니다...

제가 미친거겟지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나그네
 211.49.X.195 답변
안타깝네요
그분 청산 하세요
꼬리가 길면 밟힙니다
남편분과  애들한테 미안하지 않턴가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면 거래처 부장분 정리 하세요
쉽지는 않을껍니다
     
ㅋㅋㅋ
 59.10.X.42 답변 삭제
바람도 안 들키면 그만이냐?
ㅋㅋㅋ
나그네 정신이 나갔군.
정신 상태가 맛이 같어.....
그냥, 두 년,놈들 이혼시키고,
콩밥 좀 먹고 나온다음
지들끼리 사는게 최선의 선택이다.
양심있음 그리해라....
최강미남
 121.129.X.129 답변
청산하셔야 합니다 남편이 불쌍하지 않으십니까?
진짜 큰 잘못하고 있는겁니다
그냥 그만하세요 진짜 안타깝네요
항아리
 211.63.X.18 답변 삭제
단호하게 말씀드릴께요.
재방송님!!!
정신 차리세요!!!
그러다 쫓겨나십니다!!!
남편분과 아이들에게 죄스럽지 않으세요?
잘해주신다는 내연남 그 분은 가정이 없으세요?
상사라서 억지로 관계를 가지신 게 아니잖아요.
정말 이 사실을 남편분이 알게 되신다면...
혹시 아시는데, 봐주고 계신다면...
얼마나 충격일 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입으로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면서
몸으로는 가정으로 복귀 못하고
계속 즐기시다가는 재방송님 벌 받습니다.

정신차리세요!!! 빨리요!!!
비공개
 59.5.X.39 답변 삭제
네... 미친거 맞고요... 이기적이시기까지 하네요
흙기사
 39.117.X.159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수기
 210.126.X.162 답변 삭제
미혼일때랑 구분해야저 엄마된후에는 처녀보다 깨끗해야되요 님아들이 후에 님같은 여자를 아내로 맞는다면요 딸은 엄마팔자닮는되요 님 상간남같은 남편을 데려온다면 어떠실까요?어떠게 사셔야 되는지 82결심햐세요 어쩌면 남편분이 알고 깊은 슬픔중에 있을지도 모르죠 남편이 님보다 멋진여성과 달콤한사랑중에 있다면요 님과 애들이 버림받게된다면요 더 늦기전에 가정에 복귀하시고 속죄하면서 사세요 더 탄탄한 가정만드세요 제발요
지지지
 220.73.X.14 답변 삭제
미친줄 알면 빨리벗어나세요.
더이상 길면 반드시 꼬리를 밟히기 마련입니다.
부장님은 님을 데리고노는겁니다. 만약 부장님 아내가 알게되었다면 그땐 어쩌죠?
머리채끄들리는건 기본이고 당신남편 알게되는건 시간문젭니다.
다 이겨낼 자신있습니까?
하루라도빨리 벗어나세요.
내남편 애들도 챙기기 바쁜데 언제 남에남자까지 챙깁니까
정신이 그렇게 혼란스러운데
님의 남편 아이들이 어떻게 대접받으며 살고 있는지  눈에 훤하네요.
아이들의 머리에 이는 없습니까?
요즘 머릿니 조심하라고 하던데..
나중에 통곡하며 후회하지말고 어서 정신차리세요.ㅠㅠ
ㅋㅋㅋ
 59.10.X.42 답변 삭제
미쳤구나...  ㅋㅋㅋ
ㅋㅋㅋ
 59.10.X.42 답변 삭제
그냥 이혼해라.
이혼해서 그 넘이랑 살아라.
니 남편, 애들이 무슨 죄냐???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이혼하고 그 넘이랑 가정 지켜라
여자
 118.38.X.208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이건뭐
 203.128.X.46 답변 삭제
미친X이네 이거 이런X들은 싸그리 잡아다 콩밥을 먹여야 하는건데 내 마누라도 이럴까바 의심스럽다
아바라
 112.224.X.209 답변 삭제
그냥 남편이랑 이혼하고그 부장이란 사람과 그런 사이로  지내세요  .  남편과 아이들한테 이미 용서받을수 없는 죄를 지었으니...벌 받을꺼에요  .  당신.  꼭.
지나가는 객
 115.161.X.218 답변 삭제
- 질문자 : “우연히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너무 아이들에게만 신경을 쓰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차 싶었고 반성하는 마음도 들었습니다. 남편에게 맞추고 관심을 가지려고 노력하며 시간이 지나니까 다시 관계도 좋아졌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노력을 하다가도 한 번씩 울화가 치밀어 오르고, 나도 다른 사람을 만난다면 어떤 느낌일까 호기심이 들기도 합니다. 제가 외도 사실을 알고 있다는 걸 남편에게 얘기해야 하나 어쩌나 갈등도 생깁니다.”

 

 법륜 스님 : “남편에게는 아무 말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그런 일이 있었는데 모르는 척하는 게 아니라 아예 처음부터 없었던 일이라고 생각하세요. 나도 다른 남자를 만난다면 어떤 기분일까 하는 그런 마음을 버릴 수 없다면 차라리 한시라도 빨리 아이들을 다른 부모에게 입양시키는 편이 낫습니다. 그런 생각은 아이들에게 말할 수 없이 나쁜 영향으로 전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럴 바에야 좋은 양부모의 손에 맡기는 편이 내가 키우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남편의 외도를 알면서도 덮어주고 그냥 살았던 이유는 단지 남편을 위해서였습니까? 냉정하게 자기 마음을 잘 관찰해 보세요. 그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위해서이고, 내 아이를 위해서입니다. 그렇다면 내가 나를 위해 한 선택에 그를 미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또, 남편에게 관심을 쏟는 것은 현명한 일이지만, ‘내가 너에게 이렇게 잘했으니까 너도 나한테 그만큼 잘해야 한다.’는 식으로 대가를 바란다면 그 관심은 오히려 독이 되어버립니다. 기대한 마음이 만족하지 않으면 실망감은 미움으로 돌아옵니다.

 

내가 그에게 관심을 쏟는 건 내가 알아서 하는 내 일이고, 그 사람의 마음은 그 사람의 것입니다.

 

남편이 오로지 나만 쳐다보길 원한다면 다른 여자가 욕심낼 일 없는 남자와 살면 됩니다. 잘생기고 성격 좋고 돈 잘 버는 남자는 어느 여자나 좋아하는 게 당연합니다. 몸이 불편하고 직업도 없는 남자를 선택했다면 이런 문제는 없었을 테지요.

 

‘내 눈에도 좋아 보여서 결혼까지 했는데 이렇게 잘난 남자를 어떤 여자가 싫어하겠는가. 그래도 내가 최대주주이지 않나.’

 

이렇게 크게 마음을 먹으세요.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와 사랑스러운 내 아이들을 위해서 말입니다.

 

물론 부부는 일대일로 대등한 관계입니다. 그러므로 여자는 무조건 남자에게 맞추고 숙이며 살아야 한다는 그런 뜻이 아닙니다. 이건 엄마가 아이를 보호하는 문제입니다. 아이에게 있어서 엄마의 영향력은 아버지와 비교할 수 없이 절대적입니다. 그것이 자연의 섭리입니다. 아이에게 엄마는 신입니다. 무한책임을 지는 사랑, 그것이 인간의 양심이고, 아무 조건 없이 자신을 온전히 희생해서 아이를 위하는 마음이 부처의 모습입니다.

 

엄마는 ‘누구 때문에’라는 핑계로 아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할 수가 없습니다. 남편이 잘 해주든 아니든 아이를 보호해야 합니다. 내가 남편을 사랑하고 이해해서 스트레스가 없으면 아이는 저절로 행복한 사람으로 자라납니다. 그러니 남편이 늦게 들어오면 들어온 것만으로 고맙게 여기고, 술 먹고 들어오면 그 정도만 먹고 들어온 걸로 고맙게 생각하고, 그렇게 남편을 이해해야 합니다. 그러지 않으면 내가 괴로워지고, 내가 괴로우면 아이도 괴로워집니다. 자식의 삶이 힘들어지면 부모인 나 또한 평생 괴로움의 과보를 받아야만 합니다.

 

우리는 어리석은 생각에 갇혀서 자신의 고통을 자꾸 확대 재생산합니다. 그래서 부처님께서 “제1의 화살을 맞을지언정 제2의 화살은 맞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이미 일어난 일은 그것이 무엇이든 이미 벌어진 상황일 뿐입니다.

 

이제 내가 여기서 어느 길로 갈 것이냐 하는 것만이 나에게 남은 유일한 문제입니다. 남편에게 매달리고 이미 지나간 상황에 매달리는 어리석음에서 벗어나서 내 삶을 자유의 길, 행복의 길로 이끌어가기 바랍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535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761228
2235 여자의 심리 (7) 파스 19905
2234 남편이 종업원하고 바람피웠어요... 결혼생활 가능할까요??? (17) 비공개닉네임 19903
2233 남편의외도를알았을때 세상이 다 무너지는 느낌을 받았어욧 (3) 네잎클로버 19897
2232 요세 자주 술먹고 외박하는 남편 때문에요 잡는법이 있을까요 (2) 정말이야 19888
2231 제가 이상한겁니까? (3) 블루진 19873
2230 남편바람증상 어떤게 있죠? (6) 정말이야 19865
2229 바람난남자특징 어떻게 하면 쉽게 빠르게 남친모르게 해결 가능할려 ~~지 (2) 친절한미경씨 19861
2228 술집에서 일한 여자 (4) 비공개닉네임 19822
2227 여친이 저를 물주로 보는 것 같습니다 (6) 낭구라 19815
2226 역으로 이혼을 당했습니다 억울해서 억장이 무너질듯합니다 (9) 비공개닉네임 19814
2225 아내의 2번의 외도를.. (14) 비공개닉네임 19813
2224 어제 남친 바람피는꿈 꾸었는데 바람피는지 확인 해봐야 할거 같아여 (1) 은빛사탕 19784
2223 화장하는 남자 어떻게 생각 하세요? (4) 비공개닉네임 19766
2222 여자친구가 저와 상의없이 애를 지우고 왔습니다 (3) 지응 19752
2221 남편 외도, 외로움, 무늬만 부부, 다가올 이혼 (24) 늘파란 19744
2220 아내 외도 후 사시는분들 이나 헤어지신분들 경험담좀.. (7) 꿈돌이 19733
2219 녹음기가격 어느정도 해요? 초소형녹음기 살려고 하는데 추천 좀 해주세요 (4) 별빛바다 19700
2218 결혼생활 25년만에 바람난아내위자료안주는법 없겠습니까? (4) 골벵이 19694
2217 어떻게 해야 바람난아내 평생 후회하며 살도록 할 수 있겠습니까 (6) 깨부스자 19684
2216 도와주세요 외도하는남자심리 알고싶어요 (3) 트로피공주 19678
2215 으..이년이... (1) 빡도네 19664
2214 아내의 외도노래방도우미후 같이 한달째 살고있습니다 (6) 멍청한놈 19664
2213 상간녀와 잠자리 비교 안할까요 (11) 기억상실증 19648
2212 저기요 바람피는남자특징 과 심리에 대해서 좀 알려주세요 (5) 비공개닉네임 19614
2211 여자친구가 제가 질린다네요 착한남자는 역시 안되는건가 봅니다 (3) 마빡이 19603
2210 주말부부.. 너무 힘들어요 (2) 단아한그녀 19600
2209 남자는 첫사랑을 잊지못한다 하던데 다 그런건가요? (8) 여왕지기 19585
2208 헤어진남자심리 너무 궁금해요 (4) 러블리한걸 19567
2207 제잘못이크죠 하지만엄마가원망스러워요 (4) 길건 19558
2206 아내바람 때문에 속이 문드러집니다. (3) 백두산호랭이 19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