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제가 죽일 놈입니다..여러분도 조심하세요..
작성자 등정 (1.211.X.68)|조회 6,901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81 주소복사   신고

일년전...제가 목숨만큼 사랑하는 여자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를 제가 죽였습니다...진짜 죽고 싶었죠...

어디가서 얘기는 못하고...이런데서라도 하소연하고 위로라도 받을까 하는 마음에 올리게 되엇네요..

그녀는요..정말 착한여자였습니다..제가 인상만 살짝 찌푸려도 제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애교를 부리는..

그러고 보니 사귄 일년육개월동안 한번도 싸우질 않았네요.. 모두 그녀의 공이죠.. 그녀가 절 많이 사랑했었나봐요..

후후.. 갑자기 눈물이 나네..

제가 운전을 좀 험악하게 해요.. 고속도로에서 160키로정도 달렸나.. 급차선 변경을 하다가..

저만 살았네요..일년동안 폐인처럼 지냇던거 같네요..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 뭔지 알거 같다고 해야하나..

정신없이 보내다 보니 여자친구부모님께 찾아뵙지도 못했네요..제일 힘드신 분들이 부모님일텐데..

죽은 제 여친도 저와 부모님이 잘살기를 원하겠죠..? 원망하고 있으려나..

후....................................................................................................................................................................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소똥이
 203.142.X.113 답변
힘내세요..아마 원망은 안할거같네요 ^^
     
등정
 121.129.X.239 답변
정말 그럴까요..
명동앵벌
 118.130.X.132 답변
힘내세요~!
     
등정
 183.98.X.94 답변
네 감사합니다
teddy
 208.104.X.25 답변
너무 큰 댓가를 치르셨지만... 그분이 본인을 대신해서 그렇게 큰 희생을 치르셨다는거 잊지 마시고...
늘 조심조심 운전하시고...떠가간 분이 본인을 못살라고 원망할일이 뭐가 있겠어요...
잘살길 누구보다 원하고 계실거예요...늘 지켜본다는 마음으로 힘내서 사세요...
눈오는풍경
 14.43.X.179 답변 삭제
운전실력이 좀 서투신듯..그런데 왜 그렇게 밟고 다녀요...적당한 속도로 가시면 될 것을...
운전 잘하는 거 별거 없죠,..안전하게 하는게 최고죠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75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127) 위투데이 112645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2087
45 도와주세요!!! 급합니다!!!! (10) 푸을 6753
44 남편이 일을 안해요!!!! (5) 나미 7396
43 남친이랑 나이차이.. (4) 달콤이 8160
42 요즘 남편이 이상해요옹,, (4) 삐삐 8190
41 수영장의 훈남~ (5) 초코쿠키 8316
40 내 여친은 유학파. (5) 스마일 6508
39 남자들은 다 그런가욧????????????????????????????? (5) 주은 6134
38 저에 사연을 올려볼까 혀유.. (4) 행복한콩별 5844
37 온라인에서 만나서 사귀게 되었는데요. 고민이 큽니다. 상담 좀 부탁드립니다. (4) 피니트피트 6270
36 여자친구에게 이벤트를 하고 싶은데 고수님들 조언좀요 (6) 둥둥이 6356
35 남편 잠이 많아도 너~~~무많아!! (3) 에이미 5908
34 사기결혼 아닙니까???????????? (5) 하츠 8509
33 한달에 식비 얼마나 쓰시나요?? (4) 홀릭 6058
32 남편이 게임 중독인거 같아용 ㅜ_ㅜ (2) 솜사탕 6829
31 제 마누라가 결혼 전 동거한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7) 노력만이살길 7850
30 아내가 아기를 가졌을때 남편의 성욕구.. (7) 소민맘 9081
29 부모님이 안계신게 제 잘못입니까? (3) 날라리 6676
28 바람나서 도망간 여자랑 다시 합치는게 맞을까요? (7) 비공개닉네임 9581
27 이럴땐 어떻게 하는게 맞아요?? (5) 사라 6775
26 결혼한달전 여자친구가 노래방 도우미였던걸 알았습니다, (4) 울랄라 10886
25 제가 처갓집이 싫은게 맞습니까? (2) 마초유 6880
24 마누라가 알고보니 담배를 핍니다 도와주십시오 (4) 명팀장코난 7360
23 남편이 암이래요 ㅠ_ㅠ (5) 비공개닉네임 7030
22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 문제좀 들어주세요 (4) 루나 8332
21 정신나간 남편 카드값이 600백만원 이상 사용하네요 휴~ (9) 율이 8703
20 아내가 바람을 피는듯한데 머리가 아픕니다. (5) 청허도사 11325
19 고민상담좀해주세요!! (8) 늑대소년 6914
18 살이 안빠져요... (6) 쪼코 6492
17 여자친구가 연락이 잘 안되어서 의심이 많이 가네요.. (3) 록앤롤 6964
16 제가 죽일 놈입니다..여러분도 조심하세요.. (6) 등정 6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