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제가 죽일 놈입니다..여러분도 조심하세요..
작성자 등정 (1.211.X.68)|조회 6,948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81 주소복사   신고

일년전...제가 목숨만큼 사랑하는 여자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를 제가 죽였습니다...진짜 죽고 싶었죠...

어디가서 얘기는 못하고...이런데서라도 하소연하고 위로라도 받을까 하는 마음에 올리게 되엇네요..

그녀는요..정말 착한여자였습니다..제가 인상만 살짝 찌푸려도 제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애교를 부리는..

그러고 보니 사귄 일년육개월동안 한번도 싸우질 않았네요.. 모두 그녀의 공이죠.. 그녀가 절 많이 사랑했었나봐요..

후후.. 갑자기 눈물이 나네..

제가 운전을 좀 험악하게 해요.. 고속도로에서 160키로정도 달렸나.. 급차선 변경을 하다가..

저만 살았네요..일년동안 폐인처럼 지냇던거 같네요..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 뭔지 알거 같다고 해야하나..

정신없이 보내다 보니 여자친구부모님께 찾아뵙지도 못했네요..제일 힘드신 분들이 부모님일텐데..

죽은 제 여친도 저와 부모님이 잘살기를 원하겠죠..? 원망하고 있으려나..

후....................................................................................................................................................................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소똥이
 203.142.X.113 답변
힘내세요..아마 원망은 안할거같네요 ^^
     
등정
 121.129.X.239 답변
정말 그럴까요..
명동앵벌
 118.130.X.132 답변
힘내세요~!
     
등정
 183.98.X.94 답변
네 감사합니다
teddy
 208.104.X.25 답변
너무 큰 댓가를 치르셨지만... 그분이 본인을 대신해서 그렇게 큰 희생을 치르셨다는거 잊지 마시고...
늘 조심조심 운전하시고...떠가간 분이 본인을 못살라고 원망할일이 뭐가 있겠어요...
잘살길 누구보다 원하고 계실거예요...늘 지켜본다는 마음으로 힘내서 사세요...
눈오는풍경
 14.43.X.179 답변 삭제
운전실력이 좀 서투신듯..그런데 왜 그렇게 밟고 다녀요...적당한 속도로 가시면 될 것을...
운전 잘하는 거 별거 없죠,..안전하게 하는게 최고죠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05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47138
75 프로포즈를 멋지게 하고 싶은데 추천 좀 해주세요~! (5) 초롱초롱 6227
74 권태기가 맞나요? (3) 대모산구룡 6705
73 남친이 군대를 간다고 헤어지자네요 (2) 곰인형 7327
72 이런 여자를 계속 만나야 합니까??? (3) 바나나킹 6581
71 제가 이기적인 건가요? (1) 키즈장짱 6325
70 제가 뭘 잘 못했는지 모르겠습니다 (2) 류류35 6325
69 남편이 캠핑을 좋아해도 너~~~~무좋아해~~ㅠㅠ (1) 오둑마 6058
68 정말 서러워요ㅠㅠㅠ (3) 속상해 6419
67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저한테 일어 났습니다 (2) 헐크 8124
66 제가 짝사랑 하는 여자가 있는데요.. (1) 통일하자 7256
65 남친이 친구들하고 바다에 갔어요.. (3) 지례 7484
64 제가 나쁜남자 인건가요..? (3) 오공 8849
63 저는 기러기 아빠입니다.. (4) 순두부김치 8843
62 여자들이 다 결혼할때는 사랑보단 현실인건가요?? (7) 양파껍질 7836
61 도대체 한국남자들이 데이트비용을 어디까지 얼만큼 내야되는 겁니까?? (4) 행복한콩별 7549
60 제가 의부증일까요? (2) 도로시 6617
59 여자친구가 저와 상의없이 애를 지우고 왔습니다 (4) 지응 12624
58 처가는 일년에 얼마나 가야되는 겁니까? (2) 카렌 6240
57 취미때문에 자식돌까지 당기는게 말이 되나요? (4) 아리맘 5699
56 이럴경우 어디까지 이해하고 대처하시는지요??? (2) 사랑이 6409
55 여자를 어떻게 다뤄야 합니까??? (3) 제우스 6195
54 배많이 나온 남편 ㅠ.ㅠ; (5) 큐어 5847
53 도와주세요 아내생일인데... (5) 노고로 6090
52 남친생일인데 해줄게 없어서 아퍼요.. (4) 스파니 6837
51 남친과 께졋어요ㅠㅠㅠ (2) 화이트 7131
50 여친이 결혼을 하자고 하는데... (2) 소똥이 6893
49 철없는 여친부모님! (4) 하츠 7023
48 제가레즈비언은아닌데 여자가좋아요..ㅠ (5) 옐로우밍 7482
47 도와주세요ㅠㅠㅠ나름심각해요ㅠㅠㅠ (4) 시나 6761
46 남편직업이 전업주부ㅠ (7) 티럽 6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