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외도한 아내 용서하고 사시는 분들 계신가요?
작성자 힘드네요 (115.139.X.58)|조회 2,302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2464 주소복사   신고
제목 그대로 입니다.

외도한 아내 용서하고 사시는 회원님들 계신가요?

아내를 아직 제가 좋아하기에,
상간남은 소송걸어 위자료 받고 떼어냈구요,

아내는 걸린뒤 저한테 정말 잘하고 있고,
핸드폰 위치추적앱 자기가 달아서 외출때마나 수시로 저에게 보고하고 있구요.
(아예 외출을 거의 안하고 퇴근 후 바로바로 집으로만 옵니다.)

다시 바람피는 것 같지은 않은데...
용서하고 살기로 했는데 생각보다 힘드네요.

자꾸 그놈이랑 몸을 섞는 모습이 떠오르고,
도대체 그놈이 뭐가 좋아서 만났는지 도무지 이해도 안되고...

용서하고 극복하고 사시는 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제 나이 48, 아내 나이 45,
둘다 늙어가는데,
지금 이혼한다고 제가 더 행복해 질것 같지도 않고...

저는 아직도 아내를 사랑하기에 이혼할 마음도 없는것 같고...

힘드네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동병상련
 223.62.X.27 답변
두번 용서 끝에 세번짼 유부남과 바람나 결국 집나갔습니다. 애들도 버리고요. 한번이 어렵지 두세번은 쉽다는말이 이해가더군요. 진짜 잡고싶으시면 평생 와이프 받들어 모시고 노비처럼 사셔야할겁니다.
     
음...
 165.243.X.20 답변 삭제
저랑 비슷하네요..
그일 있은후 1년1개월 지났습니다. 그동안 위기도 있었지요. 하지만 이혼안하고 살고 있는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님과 너무 비슷한 심정이라...공감이 너무 됩니다. 가장 중요한건 왜 아내가 외도를 했는지에 대해 정말 이야기 많이했어요. 상담도 받았고. 결론은 본인도 몰라요. 얼마나 좋았으면 몸까지 섞었을까 머 그런생각. 저는 이렇게 극복중입니다. 내가 젤 소중하고 중요하다. 머 이런 분위기.. 한편으론 그냥 운명이라고 받아 들일때도 있구요. 힘내시구요. 잘 될겁니다. 그렇지만 긴장의 끈은 놓지마시길.. 아내분도 남편이 긴장하고 지켜 보고 있다는걸 아는게 좋을것 같네여. 그 그간이 3년이던 5년이던 10년 이던...
북극곰
 14.39.X.110 답변
상담 꼭 받으세요!!!
저는 4년간 용서해볼려고 노력했는데 욱하는 마음에 자꾸 싸우다보니 가출은 점점 심해지고 돌아오고 반복을 하다보니 이젠 영영 돌아올 기미가 없네요!!! 제 생각에는 힘드네요님이 부처의 마음으로 사실 생각이 있으시면 아내분을 용서하세요 결코 쉬운길은 아닙니다. 아마도 정말 아마도 부처님도 용서하지못했을껍니다. 불륜이라는게 그런것 같아요 "내로남불"이라잖아요 나중에 아프기전에 정말 막장까지 가기전에 정리를 하시는것도 님과 자식들을 위해서 스스로 그만두는 것도 방법일듯 싶어요
자식때문에 용서하며 참고산다 사실 아니거든요 이 생활패턴을 깨기 싫은것이거든요
내 자신이 힘들것을 잘알기에~
님이 판단하시는 일이지만 용서 결코 쉽지는 않은 선텍입니다.
     
사람이란
 123.100.X.31 답변 삭제
어쩔수 없네요. 잊고 사는 수밖에요. 예전 같지 않을 뿐더러 모든 것이 거짓으로 느껴지지만, 맘을 비우고, 이전 집사람이였던, 존재가 정리하길 바라고 있죠. 달라지는 것이 없어보이지만, 제맘은 언제든 떠나 보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쿨하다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인생을 낭비하고 싶지 않아서, 어느정도 살게하고 가고싶을 때 떠나라고 할 생각입니다. 그것이 이혼이든 가출이든, 기껏해야 그 속에 연민을 기대하는 것 정도로 번민을 떨칠수도 없으니, 애써 이전 알던 사람아닌, 타인으로 인정하고, 그렇게 가볍게 잊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성인이 되었고, 결혼 생활에 후회합니다. 그래도, 좋았던 기억만 가지고, 쓰린 기억과 추한 모습들은 그냥 있었던 일로 담담히 넘길 것입니다. 달라지는 것이 없으니, 연연할 이유도 없습니다. 있던 없던, 이전의 기억의 그가 아니니, 사실 보기는 싫죠. 그것으로 충분할 겁니다. 잘살아도 못살아도 아무것도 아니죠. 타인으로 돌아간 것 일뿐.,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79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79733
2279 임신중 남편이 오피간걸 알았어요... 근데 한번이 아니네요. (1) 임산부 150
2278 카우보이 스탠드식 나이트클럽이 머하는곳인가요 셜로기 225
2277 남편외도. (1) 한별 321
2276 집사람이 바람을 피웠습니다. 집사람과는 아이들을 위해 결혼은 유지하고 싶은데 … (1) 비공개닉네임 567
2275 키톡 비번 정말 급해요 ㅠ (1) 다시살자 497
2274 썸일까요? 삼국지 451
2273 외도일까요? 확인할 방법을 알고싶어요 (1) 히밤바 699
2272 자위를좋아하는아내.. 흐름속에 944
2271 유부녀들 사귀기전 안당할려면 (유부녀와 사귀기) 아흣 893
2270 소송 (1) 상간 631
2269 으휴 한심한놈 502
2268 남자친구 의심스러운데 출금기록좀 봐주세요 (6) Hjjjj 681
2267 카톡 비번을 알 수 있을까요? (5) 환장해요 672
2266 친한언니 신랑 외도 (2) 궁금 923
2265 점점 더 돌아버리겠네요 ㆍ (3) 이여사 989
2264 나도 당했다. (3) 이여사 803
2263 아내외도 (2) 글라스 1251
2262 유부녀 바람 상간남 (3) 상간남 1507
2261 성매매에 회사동료 아줌마랑 연락까지 한꺼번에 모든게 터진 남편 (4) 에휴 1094
2260 유흥업소 자주 출입하는 남친 (3) 유흥업소 노래방 출입하는 남자 703
2259 성매매 걸린 남편 바뀐 경험있으신가요? (2) 이이이 877
2258 남편이 단순히 저랑 살기 싫어 이혼하자고 하는 걸까요?. 아님 바람일까요? (3) 삼둥이 1111
2257 혹시 흥분제써보신분 계실까요? (2) 흐름속에 1679
2256 저도요 (1) 돌갯네영 657
2255 남편 외도 ㅠㅠ도와주세요 힘드네요 (4) 이게머데 1684
2254 외도한 아내 용서하고 사시는 분들 계신가요? (4) 힘드네요 2303
2253 증거잡아서 소송하세요 (1) 댓글수준 참 845
2252 미치겠네요. (2) 983
2251 상간남 아내 연락처는 어떻게 알 수 있나요? (1) 커리 1272
2250 시어머니욕한걸 들켰어요. . (2) 나쁜아내. 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