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남편의 외도로 이혼하려는데, 하는게 맞는건지 여전히 헷갈립니다..
작성자 우울해요 (58.151.X.131)|조회 2,206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4007 주소복사   신고
일찍 결혼해서 저는 40대중반이고 남편은 후반에 제아이들은 스무살 이상이에요.(하나는대학휴학에 하나는대학진학을 안했어요)
어린나이에 암것도 없이 시작해서 그동안 빚은 항상 있는 생활이고..

결혼 20년차에 좀더 빨리 빚을 없애자 싶어 급여를 더 주는곳으로 가려고 주말부부를 시작했어요.
아내인 제가 타지(대도시)로 온거죠. 아이들은 아빠와 집에서 생활하구요.
저는 주말마다 집에가서 집안일과 기타등등 주중에 못했던 일들을 하고 와요.
그렇게 1년을 지냈는데..

남편에게 여자가 있다는걸 몇달전 알았어요.
그 여자는 맥주집을 운영하는 여잔데 항상 그 가게의 셔터를 내려주고 퇴근을 같이 해줬더라구요.
(참고로 남편이 건설쪽일을 하는데 그 여자 맥주집 공사를 해줬어요. 예전에 그여자 이름으로 공사대금 들어온걸 봤었는데 몇달이 지난 언젠가 그여자 이름으로 통장에서 출금된걸 보고 이상한 느낌이 와서 외도를 알게된거구요
지금생각해보니 주말부부가 되기전부터 시작된거 같긴해요. 언젠가 부터 집에 있다가도 10~11시에 나가곤 했으니.)

남편은 조그마한 개인사업을 하는 사람이라 저는 평소 남편이 사람들 만나는거 전혀 터치를 안해요.
인간관계 중요하니 여러사람들 잘 만나라 하죠.
그리고 그 사람이 바람필란 생각도 전혀 해본적이 없구요.

둘이 모텔은 아니지만 그럴만한 현장에 제가 나타난거라 남편도 무방비 상태에서 저를 맞닥뜨려 이런저런 변명은 않고 묵묵히 제말만 듣고 있더라구요. 긍정도 부정도 없이.
잠깐 아니라고 핑계를 댔지만 제가 그거에 대해 아무것도 아닌데 여차저차한 일이 생길수 있는건가? 하고 되받아치면 말 못하고..  남편은 별말없이 이상황이 그냥 지나가기만을 바라고 있는거 같은데 제가 아는 지인에게 그근처 지나갈때 남편차 있는지 봐달라 했었는데 여전히 그곳에 가서 셔텨맨을 해주고 있더라구요.. 제 지인의 지인이 그 주변 다른 호프집운영자인데 제 지인에게 말하길 공사해줬던 사람이 일하는 사람이 아니고 여사장의 남편이었나보다 라고 말을 했대요. 맨날 와서 마감 같이 해준다고.. 그래서 셔텨맨을 해주고 있다는걸 알게된거구요)
제가 그 지역에 있는게 아니니 모를거라 생각한건지..

잘못을 빌지도 않고, 앞으로 안만나겠단 그런말도 없이 그냥그냥 있길래 이혼하자 했더니 그렇게까지 해야겠냐며.. 이혼까지는 하지말자는듯.. 그래서 제가 그런사람이 아직도 거기를 그렇게 다니니? 나도 좋고 그 여자도 좋니?? 물으면 또 대답없고..

바람이 아니더라도 남편의 무능력, 허세, 무경제관념등등,,,
사람은 정말 착한데 착한것뿐, 그 외에는 모든걸 저에게 기댄것 같은,, 자기가 안해도 아내인 제가 하겠거니 생각하는것 같아요. 거기다 이젠 여자까지.. 지금도 여전히 그곳을 드나들고 있어요. 마감시간까지 있어주고..
제 남편은 돈도 없을건데 그여자와 만나는거 보니 그여자는 남편을 정말 사랑하나 싶고..
남편이 지금이라도 본인을 잘 챙겨주는 여자 만나서 행복하게 살면 좋겠다 싶기도 하구요.
여자가 챙겨주는거 좋아하고 대접받길 바라는 사람인데 저는 그러질 못했으니..

근데 그렇게 열심히 드나들면서도 이혼하지 말자 하네요.. 무슨심리인건지...
더 늙기전에 좋다는 사람 있으면 가라 했어요. 걍 서로 편하게 살자 했어요.

어찌됐든 집을 떠난 제가 원인제공자이니 죽이고 싶게 밉지도 않고 크게 억울하지도 않아요. 그냥 무덤덤하다고 해얄까요.. 그냥,, 서로 너무 일찍 만나 항상 경제적으로 쪼들리며 살았으니 지금부터라도 맘편히 살고싶어요

지금은 작은애는 저와 지내고 있고 큰애만 아빠랑 있는상황이에요.
제가 대도시로 온거라 이쪽에 뭐든 더 할만한게 있을거란 생각에,,,

남편의 일을 없던일로 하고 지낼수 있을까?싶기도 하고 이혼을 해야지 싶다가도 한번 넘어가줘야하나 싶기도 하고...
뭐가 후회를 조금이라도 덜할수 있는결정일지 전혀 감이 오지 않아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문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일지도
 112.167.X.74 답변 삭제
봐주지 마시고 본인 행복만 생각하세요. 아이들도 다 컸으니
임현주
 118.130.X.3 답변
자녀들이 다 크셔서 그래도 다행이세요 고2,3이면 더 마음고생이 많을 듯해요  많이 고민해 보셔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356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203373
2356 오피 에 대해 자세히좀 설명해주세요 죽을힘을다해 115
2355 남편의 업소출입 상등신 219
2354 오피사이트 너를어쭤 180
2353 아내와 음성으로 서로 바람피는걸 허락한다는 내용을 녹음을 했습니다.. 비공개닉네임 785
2352 마누라 카톡비번 나나호호 722
2351 결혼 생각중인 남친이 과거 성매매 했던걸 알게됐어요 (74) 비공개닉네임 1058
2350 전 40 여자고 제 바람끼 때문에 힘듭니다. ( 긴 사연) (4) 비공개닉네임 1606
2349 남편과 이혼은 하지 않고 상간녀만 혼내주고 싶네요. (2) 사이사이 1324
2348 임신했는데 아기에 아빠가.. (2) 미쳐 1640
2347 love 또또 1160
2346 남친과의 관계시 (1) skdj 1807
2345 아내의 외도, 용서를 하긴 했으나 정말 죽을거같이 힘듭니다. (2) 같은아픔 2134
2344 도와주세요.. (4) 불쌍한인생 1272
2343 임신.이혼남.전와이프.유흥.골고루 갖춘 남자. (2) 또르륵 1569
2342 집에 잘해도외도. 안해도 외도. (2) 지나가던 1690
2341 잘못된거같습니다 (1) 찬호박 1381
2340 남자들은 외도 심리 알고 싶어요. (4) 슬픈바다 2245
2339 저도 제발 (1) G 1331
2338 오래된 애인이 바람을~ (1) 쏘쏘 1408
2337 아내의 외도후 심정 (3) 익명 2306
2336 아내가 외도를 하는거 같다. (3) 우울해 1967
2335 아내가 바람폈는데 넘어가야할까요?.. (3) 영이아버지 2188
2334 상간녀 위자료 소송 승소후 상간녀가 다시 나타나 괴롭히네요.어떻할가요? (3) 엔젤 1376
2333 결혼할땐 배우자가 내편인것 같고 (1) 지나가던 1203
2332 만나던 남친이 유부남인 걸 이제 알았어요..... (3) 바자바자자 1770
2331 남편의 외도로 이혼하려는데, 하는게 맞는건지 여전히 헷갈립니다.. (2) 우울해요 2207
2330 사람 고쳐쓰는거아닙니다!!! ㅡ여기오는사람들 이제 다느꼈겠지 (1) 똥인지된장인지맛봐야아나 2206
2329 썸남의 과거가 문란합니다. 기회를줘봐도될까요? (2) 비공개닉네임 1548
2328 작성자이름이첫사랑이신분 잘살고 계신가요? 나이사키 1433
2327 상간자 위자료 손해배상소송 제척기간이 어떻게 되나요?(내용무) (1) 힘들어요 1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