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수정 글삭제 글쓰기
글 읽기
남편외도후 부부관계
작성자 비공개닉네임 (175.223.X.37)|조회 24,790
http://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5232 주소복사   신고
남편이 접대부와 외도가 있고난 후 마음 정리를 다 했다고는 생각했지만 몸은아직도 상처가 아물지 않은것 같아요. 특별하다고 생각하고 살아왔던 남편은 다른 남자들과 별다른것 없는 똑같은 더러운 그런 남자라는 생각에 부부관계시 아무런 흥미도 느낌도 없어요. 부부관계를 거부하면 또 접대부와의 만남이 잦아질까봐 의무감으로 부부관계를 하긴 하지만 부부관계시 문득문득 남편과 그 접대부와의 성관계장면이 떠오릅니다. 이런 마음들이 언제 다 사라지게될지 정말 답답합니다. 저와 비슷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며 사는지 궁금합니다.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알랑둘올
 119.205.X.22 답변
* 비밀글 입니다.
힘내세요
 116.40.X.39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앨빈
 183.98.X.127 답변
모든일은 자기자신의 마음먹기에 달려있는 일 아닐까요?
별다른 조언이나 말이 필요없는 상황이라 위로의 말씀밖에 드릴수가 없겠네요
힘내시고 언젠가는 내노력이 빛을 볼때가 있을꺼라고 생각하시고
살아가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
술잔
 220.119.X.227 답변 삭제
이세상 남자다는 아니겠지만 알게모르게 이런경험있는분들생각보다많아요.다만 님이 아셨다는게 큰상처겠지요.
한번의 수컷이라는변명아닌변명으로 남편분의 실수이해해주심 않될까요.(당연히 다음엔 이런실수없어야겠죠)
남편분도 많이죄스러워하고 계실겁니다.넓은마음으로 한번이해하시고 안아주시길 같은못난남자로서 바래봅니다.
청하장사
 203.226.X.78 답변
오히려 요즘 접대부들이 훨씬 깨끗합니다
콘돔필수에 샤워도 필수이기 때문이죠
뭐 이런말들이 오히려 화를 부축일 수 있겠지만
다른여자와 바람안난게 다행이 아닐까요?
요즘남자들 알게모르게 안걸렸을 뿐이지
다 한번씩 간다고 생각하고 제 주위사람들도 다 갑니다
요즘 풍토가 그러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요즘 여자들도 웃긴게 다른남자들하고 돌아가면서 자는 더러운 여자들이 더 많습니다
그런여자한테 안걸린게 다행이라고 생각하시면 안되실런지요
하루
 175.223.X.58 답변 삭제
대부들이 깨끗하다는 말....참 신선하네요.
그건 아닌듯.....이남자 저남자 몸 팔아서 먹고사는
그런여자들을 깨끗하다고 표현한다는건 어떠한 기준에서
그렇거 표현하는지 할말이 없네요.

참고로 남편은 여러 접대부들과 놀기보단 같은접대부하고만
관계를 합니다. 차라리 술먹고 여기저기서 그러고 다니면 술먹고
그렇게 했겠구나 하겠지만 같은 접대부만 불러서 논다는것이 더욱더
화가 나구요. 얼마나 잘해주면 그럴까 싶네요.
그리고 외도한다는것을 들킨후 끝이 난줄 알았는데 남자이름으로
전화번호 입력해놓은건 또 무슨의미일까요?
 또 만난다는의미 맞는거죠? 음.....왜 이렇게 끝이 안나는건가요...
사랑이고프네
 58.125.X.2 답변
저두 어제 남편과의 잠자리... 꼭 님의 마음처럼 그랬던거 같습니다.
관계후 서로 아무말이 없었어요..
저는 그냥 기분이 않좋아서 그랬지만.. 저희 남편은 왜 아무말이 없었던걸까요..
레기
 112.166.X.39 답변
깨끗하다는말이 서로 다른듯 싶습니다
남자가 말하는 접대부여자의 깨끗은 몸이 깨끗하단거고
여자가 말하는 접대부여자 깨끗함은 자기의 성적인 면인데
서로 다른부분이기때문에 표현법이 달랐겠죠
접대부 여성은 깨끗합니다
외형적으로 남자를 유혹하기위해 겉면은 깨끗하지만
내면은 알수가없죠
내가 깨끗하다고 믿고싶으면 그렇게 믿게 되는거 아닐까요
그리구... 계속 부부관계를가지면서 결혼생활을 이어나가시려면
기분전환을통해 그 사건을 잊도록 노력하는게 서로에게 좋지않을까요?
저런..
 116.40.X.39 답변 삭제
아내나 애인이 호스트바가서 놀구
호스트랑 떡치다가 걸릴 경우
대부분의 남편과 남성들은 어떨까요.
더럽다고 하죠.
같은 거에요. 뭐가 깨끗하다는 건지
댓글달때 생각하고 답시다!!!
비밀
 118.32.X.162 답변 삭제
다들이러고 사는구나 하면서 위로받고 애때문에 참고사네요
저희남편은 결혼전2번,결혼후2번 저한테 걸린것만4번이예요
이제결혼2년차인데ㅎㅎ
잠자리안했는데 이게머가 바람이냐 오히려큰소리쳐요
그걸어떻게 믿어요~다신안그런다고 그이후론 그런적없다고
의심하지말라고 당당하게 말하더니 또그러고또그러고
입장바꿔 생각해봐라 해도 안당해봐서 모르겠다네요
이런사람도있어요~이런상황을 애땜에 참으면서 죽지못해 사는사람도있고ㅇ‥ㄷ
..
 175.223.X.83 답변 삭제
그러게요 아무리 하지말라고 해도
본인이 그런짓하면 안된다는 확실한 의지가 없다면 무슨 소용있겠어요.
우리집 집남편도 들키고나서 이제 지능적으로 머리굴리는거 보니깐
참 기가 차더라구요. 거짓말까지 하면서 저러고 살고 싶나 싶더라구요.
그냥 집에 말하는 개한마리 키운다 생각하고 사는게 나은지...
세월향기
 223.33.X.188 답변 삭제
년차라 !  저는 16년차 올해 42살 입니다.  일찍 결혼했죠  제기준으로 나이 30중반(결혼9년째)들어서니까 여기저기
유혹이 많이 들어오게 되더라구요  그때조심 했어야 했는데 집사람보다 한참 어린여성과 바람아닌 바람이 났네요
1달 2달 만나면서  집사람과 관계가 거의 않되더라구요  순진한 저의집사람은 조루증이  아닌가 병원가자 하는걸
무시하고 그랬어요  여자의 직감인가 !  여기저기 알아보더니만 내 핸드폰  내역을 어디서 조회를 해서 그냥  딱걸렸어요
그렇게  순진하던 제와이프가 악마로 돌변하더군요 아직까지 눈에 선하네요 시댁 친정 장인빼고 다 알게 되었어요
정말 그당시엔  정말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더군요 그런데 아이러니하게 심하게 나올 줄 알았던 처가 식구들이
모든걸 덮더군요 얼마나 고맙던지..      나이가 어떻게 되시는지 모르겠지만  남편분은 금세 제자리로  돌아 올껌니다 
힘드시겠지만 그 고비만 넘기면 괞찮을 거라 저는 생각 합니다.  바보가 아닌이상 남자는 가정을 버리지는 않아요.
현명한 판단 하시길...
..
 39.7.X.161 답변 삭제
남편은 술만 과하게 먹으면 그분위기에서 헤어나오지를 못하나봐요
물론 그접대부가 유혹하겠죠. 그럼 그 순간엔 가정,부인 이런것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가봐요. 모텔. 호텔가서 밤을 지세우고...
집에와선 거짓을 말하고...그래서 남자들을 동물에 비유하나봐요.
남편은 자의든 타의든 그접대부를 계속 만날수 밖에 없는상황이라
그두사람의 만남이 쉽게 끝날것같지는 않아요.
남편의 확실한 의지 없으면 그 두사람관계가 끝이나지 않는다는 사실...
출장가서 접대가 있는날 그리고 밤에 연락이 안되는날...
그런날엔 그냥 멍하게 하루를 보내죠...
그다음날 남편은 적당한 거짓말로 둘러대죠..우습죠..뻔히 보이는 거짓말들
이런 모든것들이 언제 끝이날지...
우리나라 접대문화가 얼마나 더러운지 아십니까..
남편을 탓해야하는건지 우리나라 술접대문화를 탓해야하는건지
....
둘 다겠죠..
..
 39.7.X.161 답변 삭제
도대체 현명한 판단이란건 뭘까요?
남편의 외도,바람을 그냥 모른척하고 아무일 없다는듯이 넘어가는걸까요?
그래서 우리가정 아무일없는거야하고 하하호호 즐겁게 살면 되는건가요?
외박하고 들어와도 일한다고 수고했지 하고 맛있는 밥을차려주면 되나요?
거짓을말하는대도 그냥 웃으면서 대화를 하면되는 건가요?

이렇게하면 현명한건가요?
현명한 아내 음...살아있는 돌부처가 되어라는뜻인가요?
정말....어렵습니다..
세월향기
 223.62.X.118 답변 삭제
조금만 기다리면 돼요 ...
분명 돌아와요
남자는 남자가 알아요 ..  믿고 .  믿어주세요 .
강은정
 115.137.X.229 답변
저는 결혼 28년차 주부인데요 저희집.남편은
결혼  후 1달지나면서부터 바람펴서 현재까지 바람피고다닙니다
남자 바람피우는거 병입니다
오래피다보면 죄의식도없고 바람 피우는것이 본인 잘못이아니고 아내가 잠자리를 잘못해주니까 바람피우는것이라고 너무도 당당하게굽니다.
그런데 남편이 바람피우고 술에매일 쩔어서 집에새벽에와서 술주정 밤새워하는 인간한테 무슨정이가서 아내인내가 잠자리가 즐겁겠어요.
난 남편이 잠자리원하면 짐승같고 싫어서 의무감에 마지못해서 응하지만 얼른끝내라고 속에서는 욕나옵니다.
이런남편과 살맞대고 살아야하는게 너무 싫은데 고민이네요.
오늘도 싸움 한바탕 해버렸내요.
이젠 남편이 못마땅한말하면 참지못하겠고  꼴도보기싫고 내가 지금껏 희생하고 산것이 너무 억울해서 전에는 큰소리치지 않고 남부끄러워서 참고만 살은것이  너무화가나서 같이 큰소리쳤내요
이제는 내가 안참으니 싸우는 날은 많아지고  참 고민입니다.
     
김인애
 14.36.X.155 답변 삭제
전화번호 공유하고 싶네요
결혼 26년차인데 저희 남편도 지금까지 바람피고 살고 있습니다.
잠자리
 67.81.X.221 답변 삭제
술마시고 밖에서 부인이 아닌여자들과 노는게 취미인데
모르면 몰라도 그걸아는이상 매일술마시고 늦고
22년동안 같이사는거 잔다는거 다 의미없네요.
술집식당
 67.81.X.221 답변 삭제
매일술마시고 더런짓하고 다니니
꼴도보기 싫어요
....
 67.81.X.221 답변 삭제
회사동료, 그리고 회사근처 음식점아줌마들과 오랫동안 번갈아만나는걸 알게되었어요. 정말 더러워서 각방쓰고 대학생딸하나만보고 포기하고 삽니다. 술집마담들도 매일 문자옵니다. ㅠ ㅠ 54살이어도 제정신이 아닌가봐요.
요나
 223.62.X.86 답변
저도  글쓰신분 마음과 같은 주부입니다.
더러워서 피하고 싶지만
그럼 또 나가서 그년찾겟죠..
     
흥준
 67.82.X.228 답변 삭제
바람피눈게 특기인가봐요 .
올리비아
 211.235.X.6 답변 삭제
남편도 집밖에선 남의남자라고
우리도 남편출근하면 남의여자합시다
모임도만들고 취미도 찾고 썸도타고
저도 너무억울하고 남자란것들 노답입니다
애들잘키우고 착실했던 내가빙신..
용서해도 그것들 또그래요
우리도 사랑하고살아요 나를. 누군가를
바람끼 유재
 67.82.X.228 답변 삭제
더러워서 몬살겠어요.
한격모
 108.35.X.139 답변
놀고싶은데 놀사람이없으니 돈줘가면서 술집이나 유부남좋아하는 여인들과놀고 헤어지면 또다른여인들과 노는거죠.
그렇게 늙다가 죽겠지요.
     
에고
 108.35.X.139 답변 삭제
놀아봤자 접대부들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151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5) 위투데이 108523
공지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0541
2151 아내외도 어떡해야하나요... 용서해야 하나요? (355) 첫사랑 142927
2150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5) 위투데이 108523
2149 이혼전담 법돌이카페를 소개 합니다. 위투데이 100541
2148 남자친구가가슴만지는거정상인가요 남자들원래그런건가요 (27) 요조숙녀 73196
2147 남편 위치추적 해볼려고 하는데 핸드폰 위치추적 프로그램 해보신분 계신가요? (8) 숨결공주 49930
2146 아내가 과소비가 심합니다 (4) 라일락 48584
2145 남자친구가 갑자기 연락이 안되고 꺼져있어요.. (2) 상현사랑해 46750
2144 남자친구가 있는데 다른남자와 잠자리를 가졌어요 (16) 비공개닉네임 42322
2143 바람피는아내특징 어떤게 있겠습니까 (12) 마리진 36164
2142 유부녀와 사귀기 해보신분 계시나요? (6) 하늘이파랗다 34835
2141 남편몰래바람 피다가 걸렸을때... 어떻게 용서를 구해야 하는지 (24) 초롱꽃 32824
2140 아내가 바람피는꿈 꾸었는데 어떤 꿈입니까? (3) 테트론 32094
2139 남친이 바람피는거 같은데 바람피는남자증세 어떤게 있을까요? (2) 산송 30998
2138 유심히 보니 바람피는남편특징 이런게 있고 현명한대처로 이렇게 했어요 (81) 무지개 30767
2137 통쾌하게 복수 해버렸습니다 캬캬캬캬 (4) 비공개닉네임 29916
2136 카톡내역조회 문자기록조회 해서 남편바람 잡았어요 (50) 두나별 29356
2135 아내의 외도 용서 (37) 토쟁이 29196
2134 신혼부부관계 횟수 어느정도가 적당한거예여? (7) 이쁜색시 28470
2133 이년동안 바람핀남편문자조회 해봤어요 어떻게 복수하죠 (26) 한설 27889
2132 드디어 남편바람증거잡기 성공했어요 (22) 시아 27511
2131 바람핀남편 때문에 마음 고생하다가 결국 바람난남편용서 하고 말았네여.. (20) 땡깡마누라 27112
2130 백화점 카드결제내역 숨긴게 맘에 걸리네요.. (97) 25780
2129 남편외도후 부부관계 (27) 비공개닉네임 24791
2128 남편의잠자리거부 시작되면 남편이바람피우면 그렇다는데 맞나요? (10) 비공개닉네임 24095
2127 여친이 바람피는거 같은데 바람피는여자특징 좀 알고 싶어서요 (5) 힘든하루 24025
2126 남편통화내역조회알아보는법 없을까요?? 도움이 필요합니다. (5) 비공개닉네임 23735
2125 아내의 외도후... (24) 지친남 23161
2124 남편의 외도후 잘 극복하신 분들의 조언이 꼭 필요합니다... (20) 바람그만 22942
2123 어제 내가 바람피는꿈 꾸었는데 해몽 좀 부탁드릴게여 (4) 이퓨리은정 22807
2122 아내의 외도..그리고 충격적인 과거..ㅠㅠ (8) 절망 22512